가을 낙엽 속으로
가을 낙엽 속으로
  • 남해신문
  • 승인 2020.11.27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환* 선생 영전에
문성욱 시인시집『앵강만』(2019) 저자
문성욱 시인
시집 『앵강만』(2019) 저자

바스락거리는 낙엽 소리 들리는 계절이면 
이별 교향곡 연주하는
숲으로 간다

긴 여름 나뭇가지에서 
이슬과 비바람 녹음은
가랑잎 돛배 되어 여행 떠난다

가뭄에 목이 타는 시절
단풍 든 쇠음산* 
묵은 공동묘지 가는 길

자주 갈 수 없었던 그 오솔길, 
부고 소식을 듣고 찾은 조각공원
망치 소리 멈추었다

                   

                                                    무수한 이별과 만남 속에서
                                                    무거운 돌 갈고 다듬었던 그 조각가   
                                                    형상의 언어는 자리 지키고 있다

                                                    당신이 떠난 자리 늘 허전하고
                                                    계절의 끝자락에 이제사 고별의 술잔, 
                                                    향 연기 속에 꼬리 잘라 올림

                                                    * 김동환 : 설천면 금음리에서 작품 활동을 하였던 조각가
                                                                 (1949. 5.∼2020. 2 별세)
                                                    * 쇠음산 : 남해군 설천면 금음리의 뒷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