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도 … 비대면 시대 자기와의 대화”
“서도 … 비대면 시대 자기와의 대화”
  • 강영자 기자
  • 승인 2020.10.30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서도회 회원전, 다음달 1일까지 남해실내체육관
다음달 1일까지 남해서도회 회원전이 남해실내체육관 2층에서 열린다
다음달 1일까지 남해서도회 회원전이 남해실내체육관 2층에서 열린다

은근한 묵향에 어린 몰입의 순간이 주는 희열이 오롯이 화선지 위에 담겼다. 남해서도회 회원전이 지난 27일, 남해실내체육관 2층에서 시작되어 다음달 1일까지 이어진다는 소식이다.
총 53명의 서도회원들의 작품 84점을 감상할 수 있는 ‘남해서도회’ 회원전은 올해로 어느덧 40회를 맞았다. 남해서도회 이송례 회장은 “디지털 문화시대에서도 우리 전통의 얼이 담긴 서화에 유유자적하는 열기가 느껴져 기쁘다. 이삼표, 서용길, 박홍빈, 임채욱 강사님께서 혼신의 힘을 다해 지도해주신 데 깊이 감사드린다”며 “필묵의 세계는 참으로 깊고 멀지만 꾸준히 쓰다 보면 깨달음의 기쁨도 만날 것”이라며 인사를 전했다.
전시회장에서 만난 임채욱 사무국장은 “서예야말로 비대면 시대에 꼭 맞는 마음의 수양이요, 정성을 다해 쓰는 행위와 더불어 쓰는 내용이 바로 삶의 자양분이 된다”며 “붓을 잡고 묵향에 몰입하는 즐거움을 알아가는 회원들이 점차 늘어가고 있어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