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열대과일 ‘레드향’ 첫 수확
아열대과일 ‘레드향’ 첫 수확
  • 이충열 기자
  • 승인 2020.10.30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절감 패키지시범사업으로 경영비 절감 기대
군내 아열대 과수인 ‘레드향’을 첫 수확하는 설천면 소재 김창일 씨의 농장
군내 아열대 과수인 ‘레드향’을 첫 수확하는 설천면 소재 김창일 씨의 농장

‘시설원예 에너지 절감 패키지 시범사업’의 지원을 받은 남해군 설천면 소재 한 농가가 남해에서는 처음으로 ‘레드향’을 수확할 예정이다. 
2017년 설천면 비란리에 귀농한 김창일 씨는 아열대 과수재배를 꿈꾸며 비닐하우스 1,416㎡(430여평)를 설치해 레드향 농장을 일구었다.  

군의 지원사업을 통해 김 씨는 동절기 냉해 피해를 줄일 수 있는 보온율 70% 이상 다겹보온커튼과 공기순화를 위한 공기순환 히트팬 등을 설치해 겨울 동해 피해 걱정없이 아열대 과수를 재배할 수 있었다. 

본 사업은 경남도 예산이 지원되는 시범사업으로 겨울철 동해 피해와 여름철 고온 피해 등을 예방하기 위해 추진됐다. 남해군 농업기술센터가 3300만 원의 예산(도비 70%·자부담 30%)을 확보해 지원에 나섰다. 그간의 노력으로 올해 첫 레드향 수확은 오는 11월 중으로 예상되며, 수확되는 물량은 일부 직거래를 제외하고는 새남해농협 하나로 마트를 통해 전량 출하될 예정이다. 

레드향은 한라봉에 온주밀감류 중 서지향을 교배해 만든 과일로, 색이 붉어 레드향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알맹이가 굵고 식감이 단단하며 당도가 높은 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