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도서관, 농부시인 서정홍 부자 초청 강연
남해도서관, 농부시인 서정홍 부자 초청 강연
  • 남해신문
  • 승인 2020.10.26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버지와 아들이 들려주는 인생 이야기
농부시인 서정홍 부자 초청 강연
농부시인 서정홍 부자 초청 강연

경상남도교육청 남해도서관(관장 류지앵)1031() 오후 2시부터 남해도서관에서 인문학을 만나다의 마지막 강연으로 농부 시인 서정홍과 그의 아들 서한영교를 초청해 아버지와 아들이 들려주는 인생 이야기란 주제로 인문학 행사를 진행한다.

서정홍 시인은 경남 합천 산골 마을에서 생활하며 이웃들과 함께 농사도 짓고 틈틈이 시를 쓰는 창작 활동을 하고 있다. 현재 담쟁이 인문학교 교장으로 있으며 청소년들에게 위로와 성찰, 삶의 변화를 가져오는 시와 동시집을 펴냈다.

주요 작품으로 시집 <58년 개띠>, <아내에게 미안하다>, <내가 가장 착해질 때> 등 다수가 있으며 청소년 시집 <감자가 맛있는 까닭>, <쉬엄쉬엄 가도 괜찮아요>, 동시집 <윗몸일으키기>, <우리 집 밥상> 등 다수가 있다.

그의 아들 서한영교는 현재 작가와 대안교육활동가로 활동하고 있다. 주요 작품으로는 산문집 <두 번째 페미니스트>, <붕어빵과 개구멍>이 있다.

도서관 관계자는 지역민에게 부모 세대와 자녀 세대 간의 다른 생각과 느낌들을 함께 들으며 부모와 자녀 간의 유대 관계와 교감에 대해 생각해 보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다며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했다.

이번 강연회는 청소년과 일반 누구나 참석 가능하며, 신청 접수는 남해도서관 종합자료실을 방문하거나 전화로 가능하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남해도서관 담당자(864-0973)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