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강댐 물 방류 피해, 예상보다 크고 깊다”
“남강댐 물 방류 피해, 예상보다 크고 깊다”
  • 이충열 기자
  • 승인 2020.10.23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남강댐 어업피해대책위, 피해구제 위해 청원ㆍ공론화활동에 집중
남해, 하동, 사천시 어업인단체로 구성된 ‘신남강댐 어업피해대책위’가 남강댐물 방류로 인해 발생하는 심각한 어민 및 어업피해 실태를 공유하고 대책을 촉구하는 청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
남해, 하동, 사천시 어업인단체로 구성된 ‘신남강댐 어업피해대책위’가 남강댐물 방류로 인해 발생하는 심각한 어민 및 어업피해 실태를 공유하고 대책을 촉구하는 청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

강진만과 사천만, 진교만 등 남강댐 방류로 인한 직접 영향권인 남해군ㆍ하동군ㆍ사천시 어민과 주민들도 구성된 ‘신남강댐 어업피해 대책위원회 사천ㆍ남해ㆍ하동연합회’(위원장 백인흠, 이하 신남강댐대책위)가 지난 4월 27일 발족 이후 남강댐 물 방류로 인한 어업피해 사실 확인과 신남강댐 조성 후 불법 사실 증명, 남강댐 신규 증설로 인해 예상되는 추가 피해 위험을 공유하고 공론화하는 활동이 활발하다.  

신남강댐대책위는 지난 21일 남해군수협 중앙지점 2층에서 남해군과 하동군, 사천시의 지역신문을 상대로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의 활동전개 상황과 활동 내용 및 목표를 천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회견에서 신남강댐대책위는 “신남강댐 건설 이후 홍수조절 관리 부실로 사천만을 통해 초당 5400톤이라는 어마어마한 물을 방류할 때 남강 본류로 보내는 600톤 외 나머지 물을 사천만으로 내보내면서도 사천만ㆍ강진만 어민들의 피해는 눈꼽만큼도 생각하지 않는다는 사실에 분노한다”며 “이 방류로 사천, 남해, 하동의 약 2만 여명 어민들의 쓰레기 피해, 민물 담수화로 인한 어업피해, 이로 인한 생활고와 업종 포기 등에 직면하고 있다. 담수화로 바닷물에 민물고기인 붕어, 잉어가 살 수 있는 조건이 만들어지고 있는 형세”라고 비판했다. 

또 신남강댐대책위는 “수해피해가 한창이던 최근 어패류 종패와 꼬막 주산지인 전남 득량만은 어패류 생존률이 100%인 데 반해 사천만ㆍ강진만ㆍ진교만 해역에서는 최근 5년 동안 총 방류량의 증가로 어패류 전량 폐사와 양식업 등 어업의 엄청난 피해가 어민들을 절망하게 하고 있다”고 실태를 보고했다. 
이에 신남강댐대책위는 “눈에 안보이지만 남강댐 물 방류로 인한 피해는 넓고 심대하다. 어패류 및 양식업 제반 분야와 어업인들의 피해사실을 상세하게 공개하고 신남강댐 조성 후 불법 사실에 대한 명백한 자료와 증거를 제시하며 피해보상과 향후 대책 마련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한 신남강댐대책위는 남강댐 증설 계획에 대해서도 칼을 겨눴다. 이들은 “보통 댐 방류량 계산은 200년 빈도로 설계하는데 수자원공사는 현재 초당 5460톤 규모를 향후 초당 1만2000톤 규모로 2배나 늘릴 계획”이라며 “이는 우리 어민들을 기만하는 것이고 사천만ㆍ강진만을 죽음의 바다로 만드는 일이며 어민들을 죽이는 처사”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에 신남강댐대책위는 현재까지의 남강댐 방류 현황과 어민피해를 알리기 위해 경남도지사와 경남도의회, 국회의원과 정세균 국무총리를 방문해 실태를 보고하고 청원서를 전달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4월 27일 결성된 신남강댐대책위는 지난 8월 8일 폭우시 남강댐 방류 현장을 방문하고 남강댐관리공단 운영팀을 면담했으며 지난 8월 20일에는 남강댐 지사장 면담, 9월 23일에는 경남도의회 농해양수산위원회 설명회 진행, 9월 30일 하영제 의원 비서관 청원서 설명 및 협의, 10월 8일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청원서 전달, 10월 9일 하동과 남해군 군수에게 청원서 전달, 10월 12일 김두관 국회의원과 김경수 도지사에게 청원서 전달 등의 활동을 전개해 왔다. 아울러 남강댐대책위는 남해와 하동, 사천 지역의 지역언론 대상 회견을 통해 남강댐 방류로 인한 어업피해와 어민소득 감소 현황을 전달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