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의 익선다미방 셰프, 2020 한국국제요리경연대회 금상&대상 수상
박찬의 익선다미방 셰프, 2020 한국국제요리경연대회 금상&대상 수상
  • 윤혜원 기자
  • 승인 2020.10.16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려한 수상경력… 일궈가는 셰프의 꿈
“장인정신으로 연구하고 몰입해야 성공”

셰프라는 직업이 갑자기 인기를 끌면서 그냥 멋있어 보여서, 또는 돈도 잘 벌 것 같아서와 같은 이유로 요리사를 꿈꾸는 청소년들이 많아졌다. 하지만 방송에 나오는 셰프들을 보면 적게는 10년, 많게는 20년 넘게 자기 자리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해 그 자리에 오른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만큼 셰프로 명성을 쌓기는 어렵다는 것.

여기 이 어려운 세프의 길로 접어든 젊은이가 있다. 무언가를 진심으로 열망하면 그것이 곧 자신의 미래가 될 수 있다는 것을 하나하나 증명하고 있는 1997년생 박찬의 셰프. 그는 지난 9월 열린 한국국제요리경연대회에서 금상과 대상을 수상했다.

박 셰프는 설천면 동비마을에서 박경석·송만심 부부의 1남1녀 중 장남으로 태어났다. 남해초, 남해중, 남해제일고를 졸업하고 2016년 서울현대직업전문학교에 입학했다. 박 셰프는 2016 코리아푸드 트렌드페어 은메달, 2017 대한민국 국제요리경연대회 은메달, 2017 코리아푸드 트렌드페어 금메달, 2017 푸드 챔피언십 은메달, 2018 대한민국 국제요리경연대회 금메달, 2020 한국국제요리경연대회 금상&대상을 수상했다. 

그는 “대상을 받았을 때는 정말 기뻤다. 앞으로 최선을 다하여 음식점을 운영하고 이름을 떨치고 싶다”고 말했다. 박 셰프는 서울시 종로3가에 있는 한식과 양식을 겸한 퓨전음식 전문점 익선다미방에 취업해 셰프로 일하고 있다. 주로 파스타, 스테이크, 리조또 등의 요리를 만든다.

박 셰프의 중학교 때 꿈은 제과나 제빵을 하는 것이었다. 2015년 고3이 되면서 책과 TV요리 프로그램을 보면서 재료를 손질하는 법부터 요리의 전 과정을 낱낱이 보여주는 모습에 매료되었다. 처음으로 ‘아, 요리는 정말 재미있는 거구나’ 하는 생각을 했고, 그 후 요리사라는 직업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2016년 서울현대직업전문학교에 입학하여 요리사의 꿈을 펼쳤는데 1년 동안 부모님의 반대가 있었지만 결국 요리하는 것이 즐거웠고, 평생 직업이기에 그 길을 택하기로 했다. 
박 셰프는 전문학교 시절 최현석 교수와 에드워드권 교수의 조언을 기억한다. 양식이나 한식 하나만으로는 살아남을 수 없기 때문에 항상 여러 나라의 식재료를 다채롭게 활용하여 맛을 내라는 가르침이었다. 그는 “사실 요리를 한식, 중식, 일식, 양식으로 나누는 건 동양에만 있는 관습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요리는 국경을 중심으로 나눌 수 있는 건 아니다. 두 분 교수님께 요리에서 중요한 건 다양성이라는 걸 배웠다”고 말했다.

박 셰프는 고객들이 자신이 만든 요리를 즐기는 모습을 보면 행복해진다. 그는 “손님의 입맛을 저격해야 한다. 그리고 오래된 것은 오래된 것대로, 새로운 유행은 또 그대로 받아들이지 않으면 진짜 셰프가 될 수 없다. 열린 마음이 없다면 창의적인 요리사가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셰프가 되고 싶은 후배들에게도 한마디 했다. 박 셰프는 “어차피 우리의 본업은 요리이고, 이 직업 아니면 안 된다는 간절함과 어떤 노력이든 다 하겠다는 근성이 있는지 스스로에게 자문해 본 다음, 결심했다면 장인의 각오로 자신의 분야를 스스로 연구하고 몰입해야 최고의 셰프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박 셰프는 대한민국에서 최고의 셰프로 우뚝 서기 위해 오늘도 연구에 연구를 거듭하고 있다. 여유롭게 웃으며 요리하고, 망가지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으며, 요리로 경쟁하면서도 자신의 정체성을 지킨다는 그의 말에서 남해인의 의지를 보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