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패러글라이딩 김진우 팀장 “하늘을 나는 기분이요? 그저 최고라고 밖에”
남해패러글라이딩 김진우 팀장 “하늘을 나는 기분이요? 그저 최고라고 밖에”
  • 최윤정 인턴기자
  • 승인 2020.09.25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최고의 고도를 자랑하는 남해 패러글라이딩, 지금이 바로 최적의 계절
바다와 산, 들판 위로 비행하는 남해 패러글라이딩
바다와 산, 들판 위로 비행하는 남해 패러글라이딩
김진우 팀장(앞줄 왼쪽)과 패러글라이딩 크루들
김진우 팀장(앞줄 왼쪽)과 패러글라이딩 크루들

바이러스의 기승으로 지난 계절을 제대로 누리지도 못한 것 같은데, 어느새 파란 하늘에 햇볕이 따가운 가을이 찾아왔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마음껏 다닐 수 없는 지상에서의 삶에 답답함을 느꼈다면, 올 가을엔 하늘을 한번 날아보자. 태풍이 물러가고 진정한 가을 날씨를 맞은 요즘, 청년들과 관광객들 사이에서 ‘핫플’로 뜨고 있는 남해 패러글라이딩의 김진우 팀장을 만나봤다. <편집자 주>

비대면이 키워드인 코로나19 시국속에서 패러글라이딩은 최고의 가을 액티비티인 것 같다
= 여기는 탁 트여 있지 않나. 코로나 영향을 거의 안 받는다고 할 수 있다. 특히 올해는 신혼부부들이 해외여행을 못 가니까 남해로 많이들 오는 것 같은데, 올 여름은 장마가 너무 길어서 비행을 못 한 날이 많았다. 이제 날씨가 좋아지니까 평일, 주말 가리지 않고 체험객들이 늘어나고 있다. 

남해-블랙이글 패러글라이딩 소개를 부탁드린다
= 남해 패러글라이딩과 블랙이글 패러글라이딩이 연합 형태로 운영 중이다. 시작한 지 5년 정도 됐는데, 처음에는 체험객이 하루에 한 명 있던 날도 있었다. 인터넷 홍보도 꾸준히 하고, 또 최근에 독일마을 주변에 집주인 어르신들의 허락을 받고 표지판을 달았는데 홍보 효과가 좀 있는 것 같다. 주로 체험 위주이고, 수강 프로그램은 요청은 많은데 여건이 안 되어 못 하고 있다. 

패러글라이딩과 함께한 시간이 28년이다. 이 출구 없는 매력에 어쩌다 빠져드셨는지
= 아버지가 취미로 패러글라이딩을 하셨다. 초등학교 5학년 때였나, 어느 날 아버지를 따라갔는데 그날 바로 지상 훈련을 시키더라. 그때는 체험프로그램 같은 게 없어서, 일단 시작하면 훈련 들어가는 거였다. 그런데 그날, 그만 푹 빠져버렸던 것 같다. 그때부터 계속 해서 대학도 레저스포츠학과의 패러글라이딩부를 나왔다. 
패러글라이딩의 매력은 우선, 똑같은 바람, 똑같은 기상이 한 시도 없다는 점인 것 같다. 일단 비행을 시작하면 매 순간이 변화의 연속이다. 질릴 수가 없다. 사람이 기분이 좋으면 ‘하늘을 나는 것 같다’라고 표현하지 않나. 바로 그거다. 여기 강사들 모두 취미로 시작했다가 빠져든 사람들이다. 

그냥 둘러만 봐도 주위 환경이 너무나 멋지다. 남해가 패러글라이딩의 성지가 될 수 있을까?
= 이곳은 전국의 활공장 중 가장 높은 고도를 자랑한다. 출발지인 망운산이 해발 786m인데, 여기서부터 바다로 떨어지니까 숫자 그대로다. 
하늘에 뜨면, 주변 6개 시군이 한눈에 다 보인다. 남해, 하동, 광양, 순천, 여수, 진주까지. 나는 하늘을 날고, 앞으로는 바다, 발 밑으로는 다랭이 논이 펼쳐져 있다. 이 모든 것을 온전히 누리도록 비행 시간도 충분히 길다. 

일출, 그리고 노을이 질 때 패러글라이딩을 하면 정말 환상적일 것 같은데
= 체험객이 원하면 하기는 하지만, 사실 추천하지는 않는다. 비행을 하려면 바람뿐 아니라 대지의 열이 필요하다. 땅이 좀 달궈져야 더 높이 뜰 수 있다. 그래서 최적의 시간대는 오후 1시~3시다. 일출, 일몰시는 배경이 멋지긴 하지만 비행의 재미는 덜하다. 기상의 영향을 많이 받다 보니 예약 당일 체험이 취소되기도 한다. 그러고보면 요새 참 예보가 안 맞는 것 같다.

서핑이나 패러글라이딩처럼, 야외에서 즐기는 체험거리가 점점 늘어나는 것 같아 기쁘다
= 그렇다. 처음에 비해 여건도 점점 나아지고 있다. 다른 활공장보다 높고, 체험시간도 긴 데다 체험객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운영하니 만족도도 높다. 다만 남해 안에서도 관광업 종사자들과 그렇지 않은 주민들의 이해관계가 다르다 보니 어려운 점도 있다. 우리만 해도, 군에서 찾아와 계속 잘 운영해달라 격려해주고 갔는데 정작 마을에서는 관광객들이 많이 오는 걸 그리 반기지 않는 분위기다. 여기 착륙장에는 화장실도 없어서 인근 주민집 화장실을 빌려 쓰고 있다. 남해의 관광이 더욱 발전하려면, 주변 사람들로부터의 약간의 호의 그리고 실질적인 지원이 필요한 것 같다. 

인터뷰를 마쳐갈 즈음에, 다음 체험객 예약 시간이 되었다며 일어서는 김진우 팀장을 따라 착륙장으로 나갔다. 때마침 한 팀이 착륙중이었는데, 마치 높이 날던 그네를 세우듯, 숙련된 강사가 탕, 탕 두 발로 땅을 딛어 가며 활주하고 그 뒤로 커다란 낙하산이 떨어져내린다. 방금 내려온 체험객에게 소감을 물었더니 “정말 좋았다. 말이 필요없고, 그냥 최고다”라며 아직 비행의 흥분이 채 가시지 않은 목소리로 말했다. 
가을을 오롯이 만끽할 수 있는 날들은 많지 않다. 그저 이불 속에서 웅크리고만 싶은 겨울이 찾아오기 전에, 밖으로 나서보자. 그리고 지상에서만 누리기 아까운 남해의 하늘을 비행해보면 어떨까.
(※남해-블랙이글 패러글라이딩 : 서면 남상리 1473-3 / ☎ 010-5255-601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