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식 파도막이, 태풍 피해예방 제대로 했다
전동식 파도막이, 태풍 피해예방 제대로 했다
  • 최윤정 인턴기자
  • 승인 2020.09.11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상시엔 물량장 출입 가로막지 않아 일석이조
전동식 파도막이가 올라가 있는 상태. 태풍에 밀려온 쓰레기가 마을로 유입되는 것을 차단했다
전동식 파도막이가 올라가 있는 상태. 태풍에 밀려온 쓰레기가 마을로 유입되는 것을 차단했다
평상시에는 내려서 도로처럼 활용이 가능하다
평상시에는 내려서 도로처럼 활용이 가능하다

군이 올해 4월, 전국 최초로 준공한 ‘전동식 파도막이’가 이번 두 번에 연이은 태풍 피해를 막는데 기대 이상의 역할을 했다기에 현장을 찾아가 보았다. 
남면 평산항은 비바람이 몰아치지 않는 날에도 만조시 침수가 잦던 ‘상습침수위험’ 구역이다. 해수 범람이 잦은데다 바람이 강할 경우 거친 파도가 인근 민가까지 덮치는 등, 주민들에 따르면 집중호우시에는 무릎까지 차는 물을 헤치며 다니던 일이 부지기수였다고. 

이에 군은 상습 침수지역 재해 예방을 위해 지난 2018년 10월, 행정안전부에 재난 안전 특별교부세 사업 신청서를 제출해 같은 해 12월 특별교부세 10억원(국비)을 확보했다. 남해군은 여기에 군비 8억원을 더해 2019년 8월, 평산지구 침수방지시설 설치 착공에 들어갔다. 군은 이 일대에 방파제 보강 공사를 시행하는 한편, 9억원의 추가 예산을 투입해 ‘전동식 파도막이’를 전국 최초로 도입하기로 했다. 

침수 방지를 위해 기존의 콘크리트 차수벽을 설치하면 주민들의 물량장 출입이 어려워진다. 이에 ‘전동식 파도막이’는 평상시에는 평지처럼 차량 이동이 가능하면서 만조 또는 태풍·집중호우시에만 차수벽을 전자식으로 올릴 수 있는 시스템이다. 해당 부서에서 cctv로 현장상황을 관찰하면서, 평산리 어촌계장이나 이장과 협의해 필요시 차수벽의 개폐를 조절한다. 

평산마을 주민들은 생업에 지장도 없으면서 침수 피해 또한 예방하기에 일석이조의 효과라는 반응이다. 강정식 평산리 개발위원장은 “그동안 마을에 1m이상 물이 차고, 파도가 집으로 곧바로 들이치기도 했다. 만약 이 파도막이가 없었다면 이번 마이삭과 하이선 때 마을 일대가 쓰레기장이 되었을 텐데 이번엔 침수피해가 없었다”며 “이 파도막이가 만약 고정식이었으면 아주 불편했을 것 같다. 필요시에만 개폐할수 있으니 아주 만족스럽다”라고 덧붙였다. 

군은 올해 들어 세 번의 연달은 태풍에도 평산리에 침수 피해가 없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차후 전동식 파도막이 설치를 다른 지역에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관계자에 따르면, 해당 시설물은 남해군 자연재해저감종합계획에 따라 침수·재해위험도가 높은 지역부터 순차적으로 설치될 계획이다. 군 재난안전과 방재복구팀 관계자는 “전동식 파도막이 설치가 처음이고, 기계다 보니 소금물에 대한 부식정도 등 1년 정도 확인을 해봐야 한다. 최초 설치하기로 했을 때보다 주민분들의 만족도가 높아 긍정적으로 다른 사업장 설치를 검토하게 될 것 같다. 다음으로는 설천의 감암항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