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시작이다
다시 시작이다
  • 남해신문
  • 승인 2020.08.21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성욱 시인시집『앵강만』(2019) 저자
문성욱 시인시집『앵강만』(2019) 저자

다시 시작이다

서랍 속에 버릴 수 없었던 편지와 
연필이 몇 개 있다.
이제는 잊어야지 하면서 
긴 세월의 강에 
종이배 접어 보냈다.
자신의 정체성 찾지 못해 방황했던
지난날이 부끄럽지만 헛되지 않았다.
『앵강만』의 이름으로 시집 만들고
다시 서랍 속에 있었던 연필을 꺼내 
만지작거린다.
바닥난 연필과 도화지를 사기 위해 
구파발에서 연신내로 갔던
                                                     추억의 시간 회상한다.
                                                         방앗간 작업실에서 만난 사람들, 
                                                         아직 만날 수 없지만
                                                         다시 만날 수 있기를 희망하며
                                                         종이학 접어 바다에 보낸다.
                                                         서랍 속에 있었던 연필 보면서 
                                                         그리지 못한 그림, 
                                                         하늘에 펼쳐 흰 구름 불러들인다.
                                                         명암의 흐름에 어둠을 의식하지 못했던 
                                                         부족함의 시간도 추억으로 기억되는 
                                                         데생 연습, 
                                                         형태의 흐름에 
                                                         주름살은 깊었고
                                                         미완성의 소묘 연습,
                                                          연필 사이에 숨어 있었던 꿈
                                                          다시 시작, 
                                                          詩作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