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유배문학관, ‘하늘과 바람과 별과 그림전’ 개최
남해유배문학관, ‘하늘과 바람과 별과 그림전’ 개최
  • 남해신문
  • 승인 2020.08.07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부터 30일까지, 길현미술관 동아리 ‘모네의 화실’ 정기전
이인성 작품, '새봄이 오다!'
'모네의 화실' 이인성 회장 작품, '새봄이 오다!'

 

남해유배문학관에서 오는 11일부터 30일까지 하늘과 바람과 별과 그림전이 개최된다.

이번 그림전은 길현미술관 미술동아리 모네의 화실의 여섯 번째 정기전이다. 모네의 화실은 지난 2015년부터 매년 정기전을 개최하고 있다.

이인성 동아리회장 외 20여명의 회원들로 구성된 모네의 화실은 길현미술관 길현 관장의 지도에 따라 남해와 주변 풍경들을 그려낸 유화 작품 20여 점을 이번 전시회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남해유배문학관 관계자는 이번에 전시되는 유화 작품들을 통해 지역민들의 문화적 감수성을 높일 수 있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며 군민들의 많은 관람을 당부했다.

이번 전시회는 지역민은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남해유배문학관(055-860-8882)에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