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남해가 좋다
나는 남해가 좋다
  • 남해신문
  • 승인 2020.06.19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詩. 박 성 률
詩. 박 성 률

나의 고향은 남촌 어촌이다
병풍 휘감은 망운산 자락의 웅장한 뒤태
겁먹은 누렁이가 슥 쳐다보고 나를 따른다

먼 길 끝 장터에서 귀한 물건 구하고
대목이면 연중행사로 열리는 공동 목욕탕
땟 국물 철렁거리는 욕탕의 누런 웃음소리

나는 갓 스물이 되어 도시 속의 타인이 된다

도시― 욕망의 용광로가 발톱을 번쩍거려
원하는 건 뭐든 가질 수 있고, 뭐든 버릴 수 도...
배설물이 세상 밖에서 바로 사라지는
편리한 도시에서 산다, 나는

시나브로 세월 흘러 이마 주름 속으로 떠오르는 그 곳
달롱개 넣고 끓인 큼큼한 된장 뚝배기
하룻밤 닭서리로 오는 새벽 까먹던 친구들 그립지만
이 도시 어디에도 추억의 흔적 찾을 수 없어

도시,
‘편리’ 끝에 내몰리는 허무의 광기
머릿속 울렁거리면 감기약처럼 찾는 고향

어머니의 손맛이 빚은 참맛, 온전히 찾을 수 없지만
골목 어귀가 맞이하는 추억 속의 온정
지치고 그리우면 늘 다가오는 내 고향 남해!

나는, 나는 고향 남해가 좋다. 

(*) 박성률 시인은 서면 대정마을 출신으로 남해제일고를 졸업하고 현재 인제대학교 산학협력 교수로 재직 중이며 월간 시사문단의 시인으로 활동 중이다. ‘나는 남해가 좋다’라는 시는 박성률 시인의  등단 당선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