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비로 사랑하고 일심동체되는 것이 불자의 도리”
“자비로 사랑하고 일심동체되는 것이 불자의 도리”
  • 이충열 기자
  • 승인 2020.06.05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기 2564년 ‘부처님 오신날’ 봉축법회 일제 봉행
코로나19 극복을 염원하는 기도 발길 이어져

불기 2564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이해 지난달 30일 화방사와 법흥사, 문수선원 등 군내 주요 사찰에서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이 봉행됐다. 
코로나19로 이례적으로 한 달 늦은 윤사월 초파일에 열린 이날 법요식은 각 사찰마다 가급적 최소 인원만이 참석해 간략하게 진행됐으나 방역마스크를 착용한 채 코로나19 극복과 안녕을 비는 신도들의 발길은 계속 이어졌다. 

이날 군내 주민들을 비롯해 경향 각지에서 모여든 불자들은 아침 일찍부터 부처님의 자비와 광명이 온 누리에 퍼져나가기를 염원하는 연등을 내건 각 사찰·암자를 향해 발걸음을 재촉했다.
이날 문수선원에서 법요식은 중생들의 마음을 여는 종소리가 울려 퍼지는 명종에 이어 삼귀의, 찬불가, 헌공에 이어 부처님께 여섯가지 공양물을 올리는 육법공양, 축시와 봉축사, 설법, 발원문 낭독, 관불의식 순으로 진행됐다. 

또 문수선원에서는 부처님오신날에 맞춰 옥맹선 사진작가의 사진전시회와 허증숙 화백, 허구제비들 전시회, 완석 정대병 선생의 전시 및 가훈 써주기 등도 함께 열려 도량을 찾은 불자들의 마음을 어루만졌다. 
문수선원 주지 효천스님은 “오늘은 매우 뜻깊은 날이니 부처님 오심을 다같이 찬탄합시다. 우리는 부처님 제자로 은혜를 갚아야 하는데 은혜를 갚는 방법은 흐르는 강물처럼 자비심으로 은혜를 베풀고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고 나와 남과 함께 일심동체를 됐을 때 불자의 도리를 다할 수 있다”며 “경제가 불황이라도 명품 매장에는 줄을 선다고 한다. 명품을 걸치는 것도 좋지만 내 스스로 명품이 되도록 합시다. 정말 명품이 되도록 몸과 마음을 갈고 닦는 수행에 정진해 성불합시다”라고 권면했다. 

이날 각 사찰에서 봉축법요식을 마친 불자들은 부처님의 몸을 씻기는 관불의식에 다같이 동참했다. 관불의식은 지혜를 가로막는 불자자신의 욕심(貪 탐)과 눈을 가리는 안개(瞋 진)와 어리석음(癡 치)을 씻어내는 의식이기도 하다. 
군내 각 사찰에서는 이날 법요 의식이 끝난 후 다함께 공양을 했으며 저녁시간에는 예불과 함께 봉축점등식 행사 등으로 사바(娑婆)세계를 정토(淨土)로 밝히는 마음을 갖는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