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볼락 26만 마리 방류
어린 볼락 26만 마리 방류
  • 이충열 기자
  • 승인 2020.06.01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군은 5천만원의 사업비를 투입, 볼락 자원 증가 및 어업인 소득증대를 위해 삼동면 양화금과 미조면 사항해역에 어린 볼락 26만 마리를 방류했다고 22일 밝혔다. 
볼락 방류에는 남해군과 경남수산안전기술원 남해지원, (사)한국수산종자산업 경남협회, 삼동면 양화금 및 미조면 사항 어촌계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여했다.
볼락은 경남의 대표적인 연안 정착성 어류로 암초가 많은 연안 해역에 주로 서식하는 고부가가치 어종이다. 어릴 때는 떠다니는 해조류들과 함께 20∼30마리 정도 무리를 지어 다닌다. 성숙어가 되면 어릴 때보다는 작은 무리를 지으며, 밤에 활동하는 야행성 어족이다.
특히, 지역 어업인들과 낚시꾼들이 선호하며, 남해안 일원에서는 구이 및 매운탕용으로 인기가 있어 남해안 연안어가의 소득원으로 자리매김한 대표적 어종이기도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