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활동가 고소한 포스코 규탄 집회 열려
환경 활동가 고소한 포스코 규탄 집회 열려
  • 이충열 기자
  • 승인 2020.05.22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광양경찰서 앞에서 94개 시민단체 모인 대책위 기자회견

포스코 광양제철소가 제철소의 배출가스 유출 등 환경오염문제를 제기해 온 시민단체 활동가를 허위사실 유포 등 명예 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하자 시민단체가 “공익 활동을 위축시키려는 재갈 물리기이자 활동가에 대한 보복”이라며 “고소를 취하하라”고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포스코 광양제철소의 배출 오염원은 남해군을 포함해 하동군, 여수 등 인근 시군에도 즉각적인 영향을 미친다. 

지난 18일 전남 동부권 시민단체로 구성된 '포스코 광양제철소 시민단체 활동가 고소 규탄 공동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광양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는 비겁한 겁박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고소를 취하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대책위는 기자회견문에서 “포스코가 고발한 행위와 내용은 활동가 개인이 한 일이 아니라 미세 먼지와 환경오염 문제를 개선하기 위한 환경단체의 공익적 활동”이라며 “단순한 진실 규명의 차원을 넘어 한 시민활동가를 겁박하고 시민단체에 재갈을 물리려는 비겁한 행위로 명백히 대기업의 보복 행위”라고고 주장했다.
계속해서 대책위는 "환경단체는 포스코와의 대화를 단 한 번도 거절한 적이 없고 포스코에 책임 있는 사과와 환경개선과 재발 방지를 요구했다"며 "단 한 순간도 포스코를 악의적으로 비방하기 위한 목적으로 거짓을 유포하거나 명예를 훼손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대책위는 회견문에서 “환경오염 유발자인 사업자가 해야 할 오염조사를 시민단체에 떠넘기며 책임을 회피하는 것도 모자라 시민단체 활동가에 대해 고소로 위협하는 행위가 누가 누구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는지 판단해야 한다”고도 했다. 
또 대책위는 “대기업이 경제적 이익만을 내세워 지역사회의 문제를 외면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 하지 못하는 행위는 좌시할 수 없다. 파렴치한 행위가 중단될 때까지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포스코 광양제철소는, 지난해 7월 제철소 인근 지점의 미세먼지와 중금속 수치를 자체 조사한 시민단체가 이 지역의 철 농도가 타 지역에 비해 50~80배 높다고 허위로 발표했다며 지난 1월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