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의원 “세비(월급)반납, 추운 국민 위해 써달라”
김두관 의원 “세비(월급)반납, 추운 국민 위해 써달라”
  • 강영자 기자
  • 승인 2020.03.27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향 남해군 군민들 “역시 김두관이다…어려울 때 손잡아 주는 게 정치”

21대 총선에서 양산시(을)지역에 출마한 김두관 의원(고현면 이어리 고향)이 코로나 19 여파에 따른 고통분담의 하나로 20대 국회의 남은 2개월간 세비(월급)를 100%인 전액 다 반납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러한약속에 고향인 남해군의 주민들도 “역시 김두관”이라며 “어려울 때 먼저 손잡아 주는 게 정치”라며 반겼다.

김두관 의원은 지난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려울 때 함께 고통을 나누는 것이 책임있는 정부와 여당의 자세”라며 “월급을 깎자는 제안을 처음 꺼내는 부담이 있지만 용기를 가지고 말한다.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이라도 정부의 헌신적인 노력에 힘을 보태자”고 세비 삭감을 제안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장·차관급 이상이 코로나19 위기 고통 분담의 차원에서 4개월 간 30%의 급여를 반납하기로 한 데 대해 이와 같이 제안했다.

이어 김두관 의원은 “지금 국민들은 IMF 당시 거리로 내몰렸던 가장들을 떠올릴 것”이라며 “제 급여 삭감분은 이러한 해고를 막는데 사용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자신이 제안한 바로 다음 날인 23일, “코로나19로 인하여 어려운 경제 상황에 고통을 분담하고, 국민 해고의 둑이 터지는 것을 막는데 작은 힘이라도 보탬이 되고자 한다”며 2개월 세비 전액 반납 신청서에 서명하고 국회 사무처에 신청서를 보냈다. 

한편 김 의원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하여 김부겸, 김영춘 의원 등과 함께 지난 2월 코로나 추경을 가장 먼저 제안했고, 지난 17일 추경안은 국회를 통과했다. 김두관 의원은 “코로나로 죽나 굶어 죽나 매한가지라는 말까지 나올 지경”이라며 ‘재난극복수당 지급’을 제안하기도 했고 경제회복을 위한 최소 70조 규모의 추가적인 추경과 강력한 경기부양책을 촉구하기도 했다.

고현면 이어리 마을의 최연소 이장을 거쳐 민선 1기 남해군수를 지낸 김두관 의원은 현재 더불어민주당 중앙선대위 공동위원장 겸 경남ㆍ울산 선대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부울경 코로나19 비상대책특위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