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태 할아버지’ 만나러 탈촌 가자!
‘망태 할아버지’ 만나러 탈촌 가자!
  • 강영자 기자
  • 승인 2020.01.10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국제탈공연예술촌 18일ㆍ19일 오후 2시 세상 재밌는 종이컵인형극

“엄마가 그랬다. 망태 할아버지는 말 안 듣는 아이들은 잡아다가 혼을 내주고 밤늦도록 안자는 아이들은 올빼미로 만들어버리고, 떼쓰는 아이들은 새장 속에 가두고, 우는 아이들은 입을 꿰매버린다고, 망태 할아버지는 정말 무섭다”일종의 도깨비 같은 존재로 불리는 ‘망태 할아버지’, 이 <망태할아버지가 온다>는 2007년 볼로냐 국제어린이도서전 일러스트레이터로 선정된 박연철 작가의 그림책이다. 이러한 원작을 바탕으로 새로운 형식의 종이컵인형극으로 남해군민을 찾아온다. 남해국제탈공연예술촌의 2020년을 여는 첫 정기공연으로 선보이는 <망태 할아버지가 온다>는 오는 18일(토)과 19일(일) 이틀간 오후 2시에 만날 수 있다. 이 기발하고도 시종일관 웃음을 놓치지 않는 공연은 극단 문(門)의 대표작으로 배우와 한 몸처럼 운영되는 환상적인 무대와 함께 한 번 들으면 곧장 함께 부를 수 있는 노래와 눈에 보이는 마임, 다채로운 오브제의 활용, 빠른 무대전환으로 독특하고 상상력 넘치는 환상의 세계가 펼쳐진다. 권혁기 촌장은 “부모는 자녀의 마음을 이해하고 자녀는 부모의 사랑을 느낄 수 있는 따뜻하고 흥미로운 작품”이라며 “새해 첫 공연인만큼 온기와 재미를 같이 드리고 싶었다”며 많은 이들이 와서 포근한 새해 기운을 받아가기를 전했다. 
한편 미리 예약하면 즐거움이 배가된다. ※남해국제탈공연예술촌 (☎055-860-3790) 관람료는 성인 3,000원/ 청소년·군인 2,000원/ 어린이 1000원/ 65세 이상 무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