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갑남 서예대가의 작품을 세상 밖으로 초청하다 (7)
신갑남 서예대가의 작품을 세상 밖으로 초청하다 (7)
  • 남해신문
  • 승인 2019.11.15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유시20수를 쓴 약천藥泉 남구만南九萬은 조선중기 문신이며 서예가이다. 인조7년 숙종37년(1711)에 83세의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자는 운로雲路 호는 약천藥泉이고 의령宜寧인이다. ‘동창이 밝았느냐 노고지리 우지진다’는 시조로 유명하다. 이 영유시 20수를 서현 신갑남 서예작가의 필체로 만나본다.  

고을 사람들이 말하기를,“예전에는 고을의 아문衙門과 동헌東軒앞에 유자나무가 무성하게 자라 열매가 매우 많이 크게 맺혔고, 비록 한겨울이라도 천막을 쳐서 서리와 눈을 막아주면 한 해를 지나도 떨어지지 않았다. 유자가 익은 지가 오래되면 그 맛이 다른 것보다 월등히 좋아서 매우 진귀하게 여길 만하였는데, 근래에는 그 옆에다 마구간을 지어 말똥이 뿌리를 부식시켜서 유자나무가 말라죽어 장차 다 없어지려 한다”하였다. 옛날 자첨은 만송정에서 후인들이 그 뜻을 계승하지 못함을 슬퍼하여‘덕을 좋아하여 내 모습 돕는 이 없다’라는 시구가 있었으니, 나 또한 서하고 쇠함에 감동하여 시를 읊어서 스스로 마음을 달래는 바이다. 
(제수용이양증지) 제거하기는 용이하니 기르기는 참으로 더디니
(탄식관원잔지피) 관청의 동산 땅바닥을 깎아낸 것 한탄스럽네
(단견연조등준골) 다만 연이은 마구간에 날뛰는 준마駿馬만 보일 뿐
(갱무장멱호향기) 다시는 천막 치고 향기로운 살 보호하는 이 없다오
(금인불급고인원) 지금 사람들은 크게 옛사람만 못하니
(전사수교후사사) 예전의 일을 누가 후인들에게 본받게 할꼬
(동각역증위마구) 동각 또한 일찍이 마구간이 되었으니
(종래물성유쇠시) 예로부터 물건이 성하면 쇠할 때가 있다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