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미공군전공기념관 방문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미공군전공기념관 방문
  • 박서정 기자
  • 승인 2019.10.11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헌화와 묵념, 관계자의 설명 듣고 고마운 마음 피력

남해읍 미공군전공기념관에서 지난 3일 오후2시경 특별한 만남이 이루어졌다. 제2차 세계대전 미공군전공기념관에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와 대사관 관계자 15명이 이곳을 방문한 것이다. 이날 장충남 군수와 군 관계자9명, (사)미공군전공기념사업협회 김종기 회장과 회원9명도 함께 참석하여 헌화하고 기념관을 둘러보며 설명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번 방문은 1957년 11월 망운산에 미공군전공기념비 제막식 때 당시 아이젠하워 미국 대통령의 특사가 방문하여 추모식을 한 이후 처음으로 최고위급 미국인사가 온 것이어서 매우 의미가 크다. 사실 작년 이곳의 방문을 계획했으나 태풍으로 오지 못했는데, 이번에 독일마을맥주축제에도 참석을 계획하면서 이곳에서의 참배시간도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