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선거관리위, 위장 전입 감시 강화
남해군선거관리위, 위장 전입 감시 강화
  • 이충열 기자
  • 승인 2019.10.04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반시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하 벌금
선거법안내 및 선거법위반행위 신고 1390

남해군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이종기)는 내년 4월 15일 실시하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와 관련해 거주할 의사 없이 특정한 선거구에서 투표할 목적으로 위장전입을 하는 행위는 처벌 대상이 된다고 밝혔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선거인명부작성기준일 전 180일인 2019년 9월 26일부터 선거인명부작성만료일인 2020년 3월 28일까지 특정한 선거구에서  투표할 목적으로 주민등록에 관한 허위신고(위장전입)를 한 사람은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위장전입의 사례로는 ▲ 주택이 없는 나대지에 전입신고를 하거나 ▲ 수십 명이 생활할 수 없는 하나의 주택에 다수인이 전입신고를 하거나 ▲ 친인척의 집, 동료의 자취방·하숙집 등에 실제 거주하지 않으면서 투표하기 위하여 일시적으로 주민등록을 옮기는 행위 등이 해당된다.
남해군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투표목적의 위장전입은 선거의 공정성·정당성을 훼손하는 중대한 위법행위로 이를 예방하기 위한 지속적인 안내 및 군청, 읍・면사무소와 함께 위장전입 여부에 대한 감시・단속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히고, 특히 공직선거법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게 되는만큼 위장전입 사례가 발생되지 않도록 군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