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 대명리조트 건설 가시화
남해 대명리조트 건설 가시화
  • 이충열 기자
  • 승인 2019.09.27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0월 30일(수) 기공식 확정, 2023년 준공 계획

경남 남해군이 휴양관광산업의 핵심 인프라로 추진해 온 남해 대명리조트 사업. 힐링과 휴양을 한 번에 누릴 수 있는 관광보물섬 남해군의 입지를 다질 본 사업이 가시권에 들어섰다.
남해군에 따르면 대명그룹에서 최근 남해 대명리조트 사업의 착수계획을 확정하고, 오는 10월 30일(수) 미조면 설리마을 사업부지에서 지역주민을 초청해 기공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남해 대명리조트는 한국의 나폴리 미조항이 있는 설리마을 해안절경지 93,153㎡의 부지에 지중해 산토리니 컨셉으로 타워동 1동과 빌리지 28동 등 579실을 갖춘 리조트로 건립되며 인피니티풀, 카페, 연회장, 키즈카페 등 부대시설을 갖추게 된다. 
지난 2013년 4월 대명그룹과 경상남도, 남해군이 투자협약을 체결한 이후 올해 2월 실시계획 변경인가와 사업추진을 위한 인허가를 마무리했으며, 지난 9월 20일 장충남 남해군수의 대명그룹 본사 방문을 통해 기공식 일정이 공식화됐다.
대명그룹 서준혁 부회장도 “남해군 미조면 설리마을은 푸른 쪽빛바다가 펼쳐진 천혜절경지로 2023년 남해리조트를 준공해 BREAKER HILLS라는 그룹 내 프리미엄 브랜드로 키워나갈 계획”이라며 남해 대명리조트 사업에 대한 희망찬 포부를 드러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