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면대정향우회, 한방삼계탕 6월 모임
서면대정향우회, 한방삼계탕 6월 모임
  • 윤혜원 기자
  • 승인 2019.07.05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에 야유회 갖기로

재경서면대정향우회(박해수 회장)는 지난달 22일 사당역 부근 약초마을에서 모임을 갖고 친목을 다졌다.
이날 류춘구, 이성태, 박진동, 박이동, 김균태 고문, 박해수 회장, 박홍근 강동구재향군인회장, 박성수 대서초 동문회장, 박동철 전 재경남해중제일고 동창회장 외 19명이 참석했다.
박귀철 사무국장 사회로 박해수 회장은 “세월이 참 빠르다. 올해도 역시 많이 덥다고 하니 건강 잘 챙기시라고 오늘 한반 삼계탕을 준비했다. 대정향우회는 40여명의 청장년층이 고루 분포되어 마을 모임 중 으뜸이니 자긍심을 갖자”라며 인사했다.
류춘구 고문은 “대정마을 선후배가 타향인 서울에서 두 달에 한 번씩이라도 볼 수 있으니 얼마나 행복한 일이냐? 대정향우회를 영원히 이어가자”며 건배제의 했다.
박귀철 사무국장은 8월에는 너무 무더워 10월 모임 때 야외에서 민속놀이를 즐길 계획인데 모든 회원의 의견을 수렴하여 공지하겠다고 말했다.
재경서면대정향우회는 50년의 오랜 역사와 전통을 지닌 마을 모임으로 2개월에 한 번씩 만나 담소를 나눈다. 대정마을은 단기 4288년 이승만 대통령으로부터 대한민국 제일 모범 부락으로 선정되었기에 회원들은 큰 자부심을 가지고 생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