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교훈 되새기고 자유·평화·번영 결의”
“6.25 교훈 되새기고 자유·평화·번영 결의”
  • 이충열 기자
  • 승인 2019.06.28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군, 제69주년 ‘6·25전쟁’ 보훈가족 위안행사 열려

남해군이 25일 남해실내체육관에서 ‘제69주년 6·25전쟁 보훈가족 위안행사’를 개최했다.
남해군이 주최하고 6·25참전유공자회 남해군지회(지회장 정용수)가 주관한 이번 행사는 6·25전쟁의 역사적 교훈을 되새기고, 희생과 헌신으로 나라를 지킨 참전유공자의 자긍심 고취와 보훈가족들을 위로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는 보훈단체장을 비롯한 각급 기관·단체장, 6·25참전유공자와 보훈가족 등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식전행사로 6·25전쟁 기록물 상영 등이 이어졌다.

1부 기념식에서 상이군경회 김의영 씨와 6·25참전유공자회 이진문 씨가 남해군수 표창을, 서면분회 서종민 씨가 6.25참전유공자 남해군지회장 표창을, 6·25참전유공자회 최준환 씨가 재향군인회장 표창을 각각 수상했다. 
정용수 지회장은 “오늘 행사가 6·25의 진정한 교훈을 되새기는 가운데 자유와 평화, 번영을 향한 우리의 각오와 결의를 다짐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며 “다시 한번 6·25참전 용사들에게 존경과 경의를 표하면서 우리 후손들이 그 숭고한 뜻을 계속 이어 나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장충남 남해군수는 “참전용사 한 분 한 분이 남해군의 자랑이자 역사이므로, 참전용사들께서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 행정에서의 역할”이라고 강조하며 “최고의 보훈이 튼튼한 안보의 바탕이고, 활력 있고 번영하는 남해로 가는 길임을 실천으로 증명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