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부남해군향우회 제75회기 임원회의
재부남해군향우회 제75회기 임원회의
  • 김순영 기자
  • 승인 2019.06.24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명장 수여, 조직기구도 수정위한 회칙개정 단행

 

재부남해군향우회(이하 군 향우회)는 지난 12일 중앙동 크라운하버호텔 세미나실에서 제75회기 제1차 임시총회 및 임원회의를 열었다.
제55대 신금봉 회장 출범 후 첫 임원회의였던 이날 군 향우회는 새로 선임된 직능부회장, 분과위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100년 명품향우회로 한 걸음 더 전진했다.

인사에 나선 신금봉 회장은 “여러 가지 능력이 많이 부족하다. 12년간 향우회에 몸담았지만 깊게 알지는 못했다. 그러나 고향과 향우회를 사랑하는 마음은 어느 누구 못지않다. 과거 1세대 선배들이 보여준 향우들간 결속력을 쉼 없이 이어갈 수 있도록 향우회를 이끌겠다는 사명감으로 최선을 다 하겠다”는 각오를 밝히고 “먼저 남해군과 재부향우회 유대를 강화해 고향발전 방법을 모색하려 한다. 그래서 남해군과 임원들이 1년에 1번 포럼을 개최, 도움 줄 방법을 찾겠다. 둘째, 남해인들의 인적 네트워크를 더 유기적이고 단단하게 만들겠다. 이번 제55대에는 그동안 외곽에 있던 향우들을 제도권으로 많이 영입했다. 또, 사회적으로 경험 많고 재정적으로 안정된 선배 향우들을 중심으로 자문위원회를 구성할 방침이다. 셋째, 특별위원회를 활성화하겠다. 법률, 의료, 건축, 세무 등 우리 실생활에 밀접하게 관련된 분야 전문가들에게 향우들이 필요한 자문을 얻을 수 있는 장을 마련코자 한다. 재능기부를 원하는 향우들의 참여 기다리겠다”며 구체적인 향우회 운영방안을 제시하고 많은 동참과 협조를 당부했다.

이어 이완수 사무총장은 제74회 정기총회 및 향우위안잔치 수입, 지출에 관한 결산 및 결과와 재단법인 재부남해군향우장학회 수지 현황을 보고했다.

이날 부의안건으로는 회칙 개정의 건이 상정됐는데 제안사유는 사문화된 자문위원회와 특별위원회를 적극적으로 운영하기 위함과 이에 따른 회칙개정의 근거를 명문화하기 위함으로 제10조(임원의 의무) 제7항에 ‘운영위원장을 한시적으로 신설’하고 제18조(자문위원회) 제1항 자문위원회의 실질적 활용을 내용으로 하는 개정안을 심의, 의결했다.

그 결과 먼저, 원안대로 가결하고 빠른 시일 내로 회칙개정 소위원회를 구성, 회칙 조문을 면밀히 검토해서 이해하기 쉽고, 합리적인 방향으로 개정키로 의견을 모았다.
끝으로 군 향우회는 단위향우회의 이사(자문위원, 위촉이사, 간사) 추천과 임원 연회비 납부에 협조를 구하고 이날 회의를 폐회했다.        

<제55대 임원명단>     

▲회장 신금봉 

▲당연직 부회장(단위향우회장) 
엄전중(읍) 이 인(이동) 정재주(상주) 이해철(삼동) 이정호(미조) 조현선(남면) 곽명균(서면·북부) 이형옥(고현) 정경주(설천) 장준동(창선) 박남일(사하구) 하영갑(해운대·기장) 이봉만(영도구) 한선심(남·수영구) 

▲직능부회장
김종도(총무) 이완춘(재정) 서정복(기획) 차진규(대외협력) 박세영(장학) 박장욱(행사) 배병호(체육) 정홍석(골프) 김정규(등산) 임경섭(조직) 김석균(동호인) 홍영명(자문특위) 김석규(상공) 이상현(문공) 김재문(복지) 이철환(청년) 조 선(문화홍보) 강수철(향토교류) 김승주(의료) 고종련(여성총무) 박옥숙(여성동호인) 김진아(여성행사) 신화숙(여성복지)

▲ 감사 김재철 김일룡 이치일 

▲사무총장 이완수 

▲ 분과위원장
박병진(총무) 이천우(자문) 이기탁(기획) 양영주(재정) 박행남(조정) 권대인(체육) 류복열(골프) 김석곤(등산) 정영민(장학) 박무협(대외협력) 박수진(행사) 김성찬(의전) 박흥식(문화) 곽갑성(홍보) 김재경(조직) 이윤석(상공) 정만현(기업) 이진구(복지) 박창효(의료) 최철수(동호인) 박윤명(대외봉사) 박석호(청년) 김효주(해양) 박영진(동문) 박만옥(관리) 김원기(행정) 장은성(교류) 정현아(회원) 박미숙(여성총무) 양옥희(여성정보) 정서현(여성동호인) 김서윤(여성운영) 황명자(여성등산) 정미경(여성행사) 김미화(여성의전) 조민경(여성복지) 송홍자(여성윤리) 곽철순(여성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