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상첨화(錦上添花)
금상첨화(錦上添花)
  • 남해신문
  • 승인 2019.05.13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단 위에 꽃을 더하다”
[좋은 것 위에 좋은 것을 더한다는 뜻]

‘비단 위에 꽃을 더한다’는 말로 좋은 일 위에 더 좋은 일이 겹친다는 뜻이다.
중국 송(宋)나라 때의 유명한 시인이자 당송팔대가(唐宋八大家)의 한사람인 왕안석(王安石)이 지은 시(詩),‘즉사(卽事)’는 그가 만년(晩年)에 정계를 떠나 남경(南京)의 한적한 곳에 은거(隱居)하면서 지은 즉흥시에서 유래하였다.
왕안석은 북송(北宋) 중엽 군사비 팽창에 의한 경제적 파탄을 구하려고 획기적인 새로운 법을 실시한 귀재(鬼才)일 뿐 아니라 송나라 시대의 시풍(詩風)을 대표하는 시인이다.
하류남원안서사 (河流南苑岸西斜) 
강은 남원을 흘러 언덕 서쪽으로 
기우는데 
풍유정광로유화 (風有晶光露有華)
바람엔 맑은 빛이 있고 이슬에는 
꽃의 화려함이 있네 
문류고인도령댁 (門柳故人陶令宅)  
문 앞의 버들은 옛사람 도령의 집이요
정동전일총지가 (井桐前日總持家) 
우물가의 오동은 전날 총지의 집이라
가초욕복배중록 (嘉招欲覆盃中錄)  
좋은 모임에서 술잔을 거듭 
비우려 하는데 
여창잉첨금상화 (麗唱仍添錦上花)  
고운 노래는 비단 위에 꽃을 더한 듯 천
편작무릉준조객 (便作武陵樽俎客)  
문득 무릉의 술과 안주를 즐기는 
손님이 되어 
천원응미소홍하 (川源應未少紅霞)  
내의 근원에 응당 붉은 노을이 
적지 않으리라.
시에 등장하는 도령(도잠陶潛:도연명陶淵明)은 진(晉)나라 시인으로 안빈낙도(安貧樂道)하며 평생을 청빈(淸貧)하게 산 사람이다.
그의 집 주변 문 앞에 버드나무 다섯 그루가 있어 그것으로 호(號)를 삼았다고 하는데 그래서 이 시의 작자는‘문 앞 버드나무는 옛사람 도령(도잠)의 집 이라는 구절을 쓴 것이다.
그리고 총지(總持)는 남조(南朝)시대의 마지막 왕조인 진(陳)나라의 시인 강총(江總)의 자(字)다.
그는 진나라가 망한 뒤 수나라 정부에 참여하기도 했다.
그의 집 앞에 우물이 있었고 그 옆에 오동나무가 있었다고 하는데, 그래서 이 시의 작자는 ‘우물가 오동나무는 옛날 총지의 집’이라고 읊은 것이다.
예나 지금이나 비단은 귀한 존재이고, 꽃 역시 아름다움의 상징이므로 좋은 것에 좋은 것을 겹쳐져서 더욱 좋게 된다는 뜻을 가진 성어다.
~에 ~까지 더하면 ‘금상첨화’라는 식으로 쓰인다.
특히 ‘금상첨화’는 왠지 복스러운 느낌이 들어 우리에게 호감과 친근감을 느껴 행복해지는 마음이다.
엄마 왈 “아들아 엄마는 얼굴도 예쁜데 요리도 참 잘하지 그렇지!”
하면서 “이 걸 사자성어로 하면 뭐지?” 엄마가 바라는 대답은 ‘금상첨화’,  그런데 아들의 대답은 엉뚱하게 ”과대망상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