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우회, 경기도 양주서 전국 연합모임
거우회, 경기도 양주서 전국 연합모임
  • 윤혜원 기자
  • 승인 2019.04.12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5년 전통의 1956년생 모임
“상부상조하는 마음으로 살자”

 

남해에서 태어난 1956년생들의 모임인 거우회 연합모임이 지난 6~7일 경기도 양주시 장흥면  일영유원지 그린랜드에서 50여명의 전국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35년의 오랜 전통을 가진 거우회는 ‘거대한 우정을 나누는 모임’으로 남해, 부산, 서울지역 회원수가 100여 명이나 된다. 매년 돌아가며 전국 모임을 갖는데 이번에는 서울지역에서 주관했다. 
남해에서 강원표 회장, 차영규 사무국장. 박은수, 이대호, 전경범, 조주대, 최균석, 최화도, 하태환, 이철호, 김근필. 박철수 회원이, 부산에서 최정화 지회장, 강현수, 우주선, 이정오, 김홍기, 이근태, 공정진 회원이, 서울에서 김해동 지회장, 김창열, 박상모, 박영호, 정일대, 장정수, 유진동, 문평석, 이영운, 정구식 회원이 참석했다. 
오후 3시가 넘어 친구들을 만난다는 설레는 마음으로 남해, 부산, 창원에서 친구들이 도착하자 서로의 이름을 부르며 얼싸안고 환호하며 왁자지껄했다. 기념촬영을 하고 족구장으로 갔다. 남해, 부산, 서울팀 친선경기가 있었는데 부산팀이 우승했다. 휴식을 취한 후 오후 6시가 되자 이영운 서울회원의 사회로 2019 거우회 합동 월례회가 개최했다.
모임을 주관한 김해동 서울지회장은 “먼 길 마다않고 참석한 회원들께 감사드린다. 친구보다 더 아름다운 말은 없고 우정보다 더 소중한 것은 없다고 본다. 점점 더 빠르게 변하고 각박해지고 있는 오늘날에는 서로 상부상조하는 마음을 갖자. 우중충한 봄 날씨지만 1년 만에 만난 친구들과 일상의 모든 걸 잊고 1박2일 동안 힐링의 시간을 갖자”라고 말했다. 
강원표 남해회장은 “김해동 지회장과 서울회원들이 초대해주어 정말 고맙다. 1박 2일 동안 즐거운 추억 만들자”라고 인사했다. 최정화 부산지회장은 “건강한 친구들의 모습을 보니 반갑다. 우리 나이에는 건강이 제일이다. 항상 건강하게 오래오래 만나자.”며 거우회의 발전과 회원들의 건강과 영원한 우정을 위해 건배제의했다. 
차영규 남해사무국장은 “김해동 서울지회장이 재경다초초 총동문회장에 취임하게 됨을 축하하는 박수를 보내자”라고 말했다. 
참석한 회원들은 남해에서 공수한 싱싱한 생선회와 생선찜. 막걸리와 숯불을 피워 장어구이로 고향 맛을 즐기며 구수한 얘기를 나누는 힐링타임을 가졌다. 만찬 후 흘러간 옛노래로 흥겨운 시간을 가졌다.  
밤이 깊어지자 숙소로 이동하여 도란도란 이야기꽃을 피웠으며 한잔 술에 옛정을 나누고 얼굴만 보는 단순한 모임이 아니라 서로의 삶에 도움이 되는 모임이 되도록 힘쓰자는데 뜻을 모으기도 했다. 
이튿날 오전 8시에 기상해 숙소 주위를 산책하고 조식을 가진 후 김해동 서울지회장은 참석한 친구들에게 고맙다는 끝인사를 했다. 내년에는 보다 풍요로운 소식들을 가지고 건강하게 만날 것을 기약하며 행사는 마무리되었다. 육십 중반으로 접어드는 중년들은 친구들의 든든한 인생의 흔적들을 확인하고 나니 새로운 에너지가 충만해진 느낌이었다. 
이날 유진동 사장은 50만원을 협찬했고 김해동 서울지회장은 고급타월 50장을 참석한 회원들에게 선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