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산항 수협위판장 신축 이 방법밖에 없었나
평산항 수협위판장 신축 이 방법밖에 없었나
  • 김광석 기자
  • 승인 2019.02.23 14:22
  • 댓글 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축 건축물이 평산항 다원적 기능 죽이는 결과 초래
민원인들 “왜 자기네 땅 놔두고 남 답답하게 만드나”

남해군수협이 남면 평산항에 수산물위판장을 새로 짓고 있다. 기존의 위판장이 좁을 뿐만 아니라 시설이 낡고 외관도 초라해 위판장을 번듯하게 새로 짓는 것이 남면지역 어업인들의 숙원이었다.     
이 숙원은 박영일 전 군수와 김창영 수협장의 노력으로 이뤄졌다. 2017년 2월 수협이 남해군에 신축사업계획서를 냈고, 남해군은 국도비지원금 확보에 나서 2018년 2월 사업계획이 확정됐다. 여기에 투입되는 사업비는 총 9억5천만원으로 구성비는 국비 3억8천만원, 지방비 2억8500만원, 수협 자부담 2억8500만원이다. 
수협은 기존의 위판장 터가 좁아 새 위판장 시설을 그 자리에 지을 수가 없게 되자 수면부에 파일을 박아 위판장을 확보하고 여기에 부잔교를 달아 어민들이 배를 쉽게 대고 수산물을 내릴 수 있도록 설계했다. 

위판장에는 반드시 해수펌핑 등 기계장비실, 사무실, 어업인휴게실, 화장실 등이 필요한데 수협은 이 건축물을 위판장에 잇대어 짓기 위해 관할청인 마산지방해양수산청과 협의를 거쳐 항의 일부를 건축부지로 사용할 수 있는 허가와 어항시설 사용점용허가를 받은 뒤 남해군으로부터 건축 허가를 받았다.
이러한 준비절차를 모두 마치자 수협은 지난해 말 기공식을 갖고 공사에 들어갔다. 현재의 공정률은 약 80%로 수면부에 파일을 박고 위판장 면적 공사는 마쳤으며, 건축물은 밑자리에 이어 벽체 공사를 위한 거푸집까지 설치한 상태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민원이 발생했다. 민원을 제기한 사람들은 다름 아닌 위판장 신축건축물로 인해 바다 쪽으로 시야가 가리게 된 이곳 세 가구 주민들이다.(아래 호소문 참조) 
이들은 설 이후 현장에 “이럴 수가 있느냐”는 현수막을 내걸고 수협과 남해군에 시정을 요구하는 민원을 강력하게 제기하고 있다. 민원이 제기되자 수협은 일단 공사를 중지했다. 
이어 지난 16일에는 수협 측과 민원인 사이의 대화자리가 마련됐다. 민원인들은 “홀로계신 어머님이 입원 기간 중에 이런 일이 일어났다. 우리는 건축물이 이렇게 지어질 줄은 몰랐다. 왜 기존의 위판장 터가 있는데도 남의 집 조망권을 이렇게 가리는 계획을 세웠느냐. 이는 강자의 횡포다. 건축행위를 중지하고 기존의 수협 위판장 터에 지어 달라”고 강하게 요구했다. 
하지만 수협 측은 “우리는 마을회에 충분한 설명을 거쳤으며, 마을주민의 동의를 받아 사업을 시작했다. 처음부터 반대하는 의견이 있었으면 이 사업은 덕월항이나 항촌항으로 갔을 수도 있다. 당시 이들 마을이 유치를 희망했기 때문이다. 더구나 공정률이 80% 이상 이뤄진 상황에서 건축물 위치를 옮겨달라는 요구는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민원인들에게 밝혔다. 
양측의 이해갈등은 민원인이 주민들의 동의를 받아 남해군수에게 호소문을 접수한 상황에까지 이르렀다. 평산마을 주민들은 한 동네 주민들의 호소라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속앓이를 하고 있다.   

한편 이해갈등 관계가 없는 남면 주민들은 이들 민원인들과는 다른 시각의 평가를 내놓고 있다. 최근 평산항에서 모임을 가진 남면원로들은 현장을 보면서 “위판장 건축물이 횡으로 기다라서 시야를 너무 많이 가린다. 평산항의 기능이 수산물위판장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닌데 이를 간과한 것 같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평산항이 가지고 있는 관광기능 등 다원적 기능을 죽이는 결과를 초래했다는 의견은 한결 같았다. 
횟집타운으로서의 평산항의 기능, 살아 있는 수산물을 사고파는 모습 그 자체가 하나의 관광콘텐츠가 될 가능성이 충분한데 건축물이 위판장마저 가려버린다는 의견도 만만찮았다. 
남해군과 남해군수협이 민원인들의 문제제기에 과연 어떤 대안을 찾으려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화의 중요성 2019-03-04 17:10:18
사전 의견조율이 많이 아쉬운 사건이네요.
평산항 기사가 게재된지 일주일이 넘었지만 아직도 남해 신문 인기기기사 1위를 유지하는 것 만 보아도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지고 있는 사항이라고 봅니다.
일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많은 일들이 있을 수 있지만 적어도 자기집 앞에서 벌어지는 공사에 대한 내용은 알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지금 평산항 위판장도 살리고 주민의 생존권도 살릴 수 있는 묘책을 부탁합니다.

뭐여 2019-02-27 19:24:17
바다와 배 그리고 집들이 어우러진 멋진 곳이었는데 가로막혀서 바다 보려면 방파제에 나가서 봐야겠네요. 가끔 놀러가서 힐링하던 사람으로서 정말로 안타깝습니다.

사랑 2019-02-27 10:00:05
이게 뭐야 ...정말 말도안됨 ...

남해인 2019-02-27 04:42:17
남해가면 부모님 모시고가서 맛있는 음식도 먹고 힐링하던 곳인데 넘 안타깝네요..
편리를 위한 건물이긴하나 어떻게 이렇게 답답한 곳으로 만들어버리시는지...
예전의 평산항이 그립습니다.

ㅇㅇ 2019-02-26 18:15:58
ㅇㅇ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