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장 선거, 현명한 선택이 필요하다
조합장 선거, 현명한 선택이 필요하다
  • 남해신문
  • 승인 2019.01.31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엽 독자
김용엽 독자

우리가 일본의 과거사 문제로 집요하게 반성을 요구하는 이유가 있다. 과거를 반추하여 앞으로 일본의 잘못을 예방하고 싶다는 마음도 표현되어 있다. 최근 신발짝이 날아든 예천군 의회를 보면 선출직에 대한 잘못된 선택이 얼마나 큰 문제가 있는지 여실히 증명되고도 남음이 있다. 일반적으로 선거에서 입후보자들의 성향은 과거를 보고 미래를 판단할 수밖에 없는 현실적인 한계가 있다. 이 한계로 인해 과거 여러 선거 후에 선택 오류로 인한 당선자들의 행태를 보고 “손가락을 잘라버리고 싶다”는 말을 하는 사람들도 흔히 있었다.

오는 3월 13일에 치러지는 '제2회 전국 동시 조합장 선거'를 앞두고 있다. 유권자들이 후보자를 잘못 뽑는 우를 범하지 않기 위해서는 냉철한 판단력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런 점에서 과거의 여러 선거에서 보아 왔듯이 언론들은 당연히 그 판단력에 도움이 되도록 역할을 해야 함은 당연하다. 우리가 조합장 선거라 하지만 어쩌면 각 조합들이 신용사업을 하는 사실상 금융기관이기 때문에 조합장은 높은 도덕성을 요구받는다. 일반 기업의 C.E.O보다 더 큰 도덕성이 요구되는 자리이다. 물론 언론사 경영자도 사회적으로 일반인보다 더 도덕성을 요구받고 있다. 도덕적인 청렴성은 금융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조합원들의 권익을 발전시켜야 하며, 사회의 “목탁” 역할을 해야 하므로 사회적으로 도덕적인 흠결이 결코 용서가 되지 않는다. 금융기관의 금융사고 또는 그로 인한 부정행위로 인해 파생되는 문제는 은행장으로서는 가장 피해야 할 덕목 중의 하나이다.

보통 조합의 경우 조합원은 2,000 여 명 전후의 소수이고 그 조합장은 고액의 연봉을 받으며 조합 운영을 좌지우지하고 직원들의 인사권을 가진 자리다. 그러다 보니 과거 조합장선거에 있어 후보자들은 일단 되고 보자는 식으로 조합원들에 대한 매수 행위가 자주 일어났고, 조합원들은 으레 후보자들에게 돈을 받은 경우가 있었다. 또 임직원들은 누가 될지 모르는 차기 조합장의 눈 밖에 나지 않기 위해 눈치 보기 일쑤여서 공정한 역할 수행이 어려웠다는 평가이다.
이런 점을 감안한다면 앞으로 각 조합의 운명을 가늠할 잣대로 후보자 개인의 과거 이력을 당연이 눈여겨 볼 필요는 당연하다. 서두에 언급 한 것처럼 미래를 보려면 과거를 볼 필요가 있다는 말이다. 도덕성에 치명적인 결함이 있다면 애시 당초 나서지 않아야 한다는 것은 조합원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다. 이는 양심적인 문제로 스스로 그렇게 해야 한다. 그럼에도 “명예 회복의 기회”로 여기는 것은 조합장의 자세는 결코 아니다. 그렇다고 개인 치부까지 들춰내서 이전투구를 노리는 게 아니라 미래를 짐작할 기회로 삼아야 하는 것이 바로 “과거”가 바로 이런 점이다.
그동안의 조합장선거를 지켜본 결과, 조합장 선거문화는 괄목할 만큼의 진전을 이루어졌다는 평가다. 일단 금품선거는 사라졌다고 알려졌다. 당선만 되고 보자는 식의 흑색·비방선전도 비교적 변화를 이루었다.

돈 선거는 안 된다는 의식이 후보자와 조합원들 모두에게 확고히 자리를 잡았고 조합장선거가 조합 발전 방향과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는 계기로 인식하고 있다. 아주 바람직한 현상이다.
이번 조합장선거에서도 이러한 기조를 잘 이어받고 발전하여 공정한 선거가 이루어지기 바란다. 후보자간에는 조합발전에 도움이 될 정책과 비전이 더 많이 오고 가고, 조합원들은 누가 조합의 참된 일꾼이 될지 비교·판단하여 참 일꾼을 선택하며, 조합은 이러한 조합장 선거를 통해 조합원들의 복리증진과 발전을 향해 나아가는 큰 힘을 얻어 더 밝고 투명하게 건전한 사회로 나아가는 큰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절대적으로 조합장 개인에 대한 검증은 아무리 해도 부족할 것이다. 이런 중요한 점을 게을리 하여 후회하는 일이 없도록 하는 것이 유권자들의 일이다. 어떤 의도에서건 적극적으로 정치권에 몸담았거나 금융사고 또는 부패 전력이 있는 후보, 전문성이 부족한 후보는 최소한 선택을 하지 않아야 한다. 이는 과거를 보고 미래를 보는 혜안은 유권자의 선택적인 몫이기 때문이다. 투표를 하고도 후회를 하는 일은 모두에게 마음의 낭비이고, 지역 발전의 저해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공정한 선거로 훌륭한 후보가 당선 되는 일은 누구나 바라는 일이다. 

부디 청렴성과 전문성을 두루 갖춘 참 일꾼이 당선되어 조합의 발전은 물론, 지역 시회에 이바지할 수 있기를 바란다.
전국동시조합장선거란 농협·축협·수협·산림조합 등이 조합장선거를 농업협동조합법 등 관련법령에 따라 관할 구·시·군 선거관리위원회에 의무적으로 위탁해, 전국에서 동시에 치르는 선거이다. 2015년 제1회 선거가 실시됐고, 올해는 두 번째로 전국의 1300여개의 조합이 참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