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 설리항ㆍ동갈화항 ‘어촌뉴딜300사업’에 선정
남해 설리항ㆍ동갈화항 ‘어촌뉴딜300사업’에 선정
  • 이충열 기자
  • 승인 2018.12.18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윤경 의원, 국회 예결위에서 지역경제 활성화 강조 활동 결과
​​​​​​​남해 대상 총 214억6900만원 사업 예산 확보, 해양레저 및 수산 특화 분야

남해 설리항과 동갈화항이 해양수산부 주관 어촌뉴딜 300사업에 에 선정됐다. 해양레저 사업과 수산분야 특화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이 두 곳에는 총 2146900만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 제윤경 의원(비례대표, 경남 사천·남해·하동 지역위원장)18일 해양수산부가 주관하는 어촌뉴딜 300사업과 관련 남해 2곳 등 사천, 하동지역 등 총 5곳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제윤경 의원은 해양수산부 어촌뉴딜 300 사업과 관련해 지난 정기국회 예결위 활동 등을 통해 낙후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필요성을 강조했으며, 지역 내 선정을 위해 해양수산부와 긴밀한 협조를 유지해 왔다.

남해군의 경우, 설리항과 동길화항 두 곳이 선정됐는데, 설리항은 어촌뉴딜 사업은 총 사업비 150억원 규모이다. 남해군은 설리지구의 자연경관 특성을 활용 미조면 일대 해양관광과 연계한 해양레포츠 수요 대응 및 방문객 유치를 통한 지역발전을 계획하고 있다.

동갈화항 사업은 총 사업비 646900만원이다. 동갈화항은 새우특화마을 기반시설 구축으로 지역내 소득증대 및 관련 일자리 창출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제윤경 의원실에 따르면 하동군의 경우, 술상항과 중평항 두 곳이 최종 결정됐다. 술상항 사업은 총 사업비 945천만원으로한상차림 술상마을이라는 비전으로 계획됐다. 술상항은 사업을 통해 접안시설 보강과 술상어항 경관개선 등을 진행하며, 기존 전어 한마당 사업 등 지역 특화 사업을 활성화 시킬 계획이다.중평항 사업은 총 사업비 802900만원이다. 중평항은 사업을 통해 해양, 낚시, 산악 등 복합 해양레저 사업을 육성하고 이를 통해 주민들의 삶의 질 개선과 쾌적한 정주환경 확보를 할 계획이다.

사천의 경우 지방항인 영복마을 일대로 총 사업비 1496700만원의 사업이다. 영복마을의 경우 영복항을 어촌어항 해양관광 거점으로 조성하고 주요시설 확충으로 어촌경제 활성화를 주 사업내용으로 하고 있다.

제윤경 의원은 이번에 선정된 어촌뉴딜 300 사업이 인구감소 등 어려운 지역 여건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마을 활력을 만들어 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라다, “마을 주민들의 적극적 사업 참여를 통해 새로운 어촌 마을 발전 모델을 만들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어촌뉴딜 300 관련 국고보조금은 내년 1월 말부터 교부될 계획이다.

 

<정리 ; 예산확보 내역>

 

남해 : 설리항(150억원), 동갈화항(646900만원) 해양레저 특화 및 수산특화

하동 : 술상항(945천만원), 중평항(802900만원) 수산특화 및 해양레저 중심 육성

사천 : 영복마을(1496700만원) 어촌어항 해양관광 거점 조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