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의 첫 주말은 테니스 동호인들을 위한 하루였다
12월의 첫 주말은 테니스 동호인들을 위한 하루였다
  • 강수정 인턴기자
  • 승인 2018.12.07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니스협회, 제14회 테니스협회장배 테니스대회・테니스인의 밤 개최

 

지난 1, 남해군테니스협회(회장 이 곤)가 주최주관하는 제14회 남해군협회장배 테니스대회가 남해공설테니스장에서 개최됐다.

이 대회는 올해 남해군테니스협회가 주최하는 마지막 공식 대회로, 군의 테니스 동호인 약 56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공리에 열렸다. 경기는 소속 클럽에 상관없이 추첨을 통해 뽑힌 2인이 한 팀이 되는 복식으로 치러졌고, A, B, C조로 나눠 경기가 진행됐다.

테니스대회가 종료된 후에는 터미널 뷔페청으로 자리를 옮겨 진행된 테니스인의 밤 행사가 진행됐다. 테니스협회는 김정수 전무이사에게 공로패 수여했고, 올해 협회기금결산보고 및 2019년 행사계획을 보고했다.

동호인들은 동호인들 간에 담소를 나누며 화합과 친교를 다졌고, 다가오는 2019년을 기대하며 행사를 마무리했다.

이 곤 협회장은 협회장을 맡아보니 그동안 역대 회장님이 얼마나 수고를 하시는지 새삼 느끼게 된다현재 스포츠 파크에 있는 테니스코트 부지를 리모델링하면서 다른 시설로 이용하도록 하고, 읍에 위치한 공설 테니스장의 부지를 확장하는 방안으로 협상 중에 있다. 협상에 어려움이 많지만 동호인들의 편의를 위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입상선수는 다음과 같다. 입장상 보물섬클럽 A조 우승 이동환김동욱 준우승 장선식박창환 공동 3위 김환재이병희, 서영우김영근 B조 우승 강형중이병준 준우승 김두철정성옥 공동3위 정석철김인규, 정경문김종훈 C조 우승 김창수이민영 준우승 김평준정선숙 공동3위 최미정곽상민, 서보현곽미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