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해경, 남해군 선착장 차량이 물에 빠져 1명 사망...조사중
통영해경, 남해군 선착장 차량이 물에 빠져 1명 사망...조사중
  • 이충열 기자
  • 승인 2018.10.04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영해양경찰서(서장 이창주)2() 오후 1119분경 경남 남해군 창선면 선착장에서 차량이 물에 빠져 운전자 50대 남성을 발견하였으나 사망하여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사고는 2() 오후 820분경 경남 진주에 거주하는 이모씨(54)가 친형(63)과 함께 남해군 창선면 가인선착장에 도착하여 낚시중 오후 1110분경 이모씨가 탑승한 차량(SUV, 카이런)이 경사로(슬립웨이)에서 시동이 꺼진 상태로 해상으로 전진하며 바다로 빠졌다.

숨진 이모씨의 친형은 이를 발견하고 동생을 구조하려 바다에 뛰어들었으나, 구조에 실패하여 119를 경유하여 통영해경으로 신고하였다.

신고를 접한 통영해경은 현장에 즉시 구조대와 경비함정, 파출소 경찰관을 현장으로 급파하였으며, 현장에 도착한 해경구조대는 즉시 수중 입수하여 차량을 수색 발견하였으나 사고 차량 운전석 문이 열린 상태였으며 운전자 이모씨를 발견하지 못하였다.

이후 통영해경은 5차 수중수색중 3() 0015분경 인근 해상에서 엎드린 채 떠 있는 이모씨를 발견 육상으로 인양하여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며 대기중인 구급차량 이용 인근 병원으로 이송하였으나 사망하였다.

통영해경 관계자는오는 104() 국과수 합동 부검예정이며, 사고 차량에 대해 감식 예정으로 주변 CCTV 및 사고차량 블랙박스, 목격자 상대 조사를 통하여 정확한 사고 원인을 밝힐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