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시자~ 즐기자~ 남해 독일마을 맥주축제
마시자~ 즐기자~ 남해 독일마을 맥주축제
  • 이충열 기자
  • 승인 2018.09.19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원조 맥주축제 ‘제9회 독일마을 맥주축제’ 다음달 6일 팡파르

환영퍼레이드·옥토버나이트·오리지널 수제 맥주 등 풍성한 축제한마당

대한민국 원조 맥주축제 ‘제9회 남해 독일마을 맥주축제’가 내달 6일부터 8일까지 3일간 남해군 삼동면 독일마을 일원에서 펼쳐진다.

1960년대부터 70년대까지 우리나라 경제발전에 크게 이바지 한 파독 광부, 간호사들의 보금자리인 삼동면 독일마을 일원에서 펼쳐지는 이번 축제는 세계3대 축제인 독일 뮌헨 ‘옥토버페스트’를 모태로 독일문화를 직접 체험하고 정통 독일맥주와 소시지를 맛볼 수 있는 이색적인 축제로 매년 10만여 관광객들에게 사랑 받고 있다.

올해로 9회째를 맞는 축제는 마을주민과 관광객이 어우러져 펼쳐지는 환영퍼레이드를 비롯해 독일전통공연단, 창원 윈드오케스트라, 아르티제 왈츠 무용단, 옥토버 문화공연과 옥토버 나이트 파티 등이 축제장의 낮과 밤을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또한 이국의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파독전시관, 독일문화체험, 원예예술촌 등의 독일존과 각종 독일맥주와 소지지, 퓨전요리, 특산물 등을 즐길 수 있는 푸드존을 조성해 관광객의 오감을 자극한다.

특히 올해는 한국과 독일의 문화를 한 곳에서 체험할 수 있는 독일문화 체험 존을 조성하고 독일 수제소시지 만들기 체험, 수제 맥주 공장 견학, 독일마을 구석구석 스탬프 투어, 패밀리 피크닉 존, 독일 전통의상 전시 및 대여 서비스 등 축제장 곳곳에 체험, 공연, 오락을 즐길 수 있는 상설 프로그램을 확대 운영하는 등 내실을 기해 한층 발전된 축제를 준비 중이다.

군 관계자는 “축제 개최 시 마다 최대 불편사항이었던 임시주차장을 독일문화체험공원 예정부지 2만㎡를 임시주차장으로 조성해 편의성 및 접근성을 향상시켰다”며 “관람객 셔틀버스 운행, 이동식 화장실 추가 배치, 이동식 ATM기 설치 등 축제장을 찾는 관광객의 편의증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천연기념물인 물건방조어부림과 푸른 바다가 어우러져 그림 같은 풍경을 자아내는 물건항에서는 요트대회가 함께 열려 장관을 선사할 예정이다.

파란 가을하늘 아래 사랑하는 이들과 함께 남해 독일마을에서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 보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