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 고사리, 청와대 추석선물로 선정
남해 고사리, 청와대 추석선물로 선정
  • 이충열 기자
  • 승인 2018.09.12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 고사리 포함 강화 홍새우, 완도 멸치, 울릉도 부지갱이, 제주 오메기술 5종 세트

청와대, 전국 섬 지역 특산물 추석선물로 선정, 사회 각계각층에 보내

 

군은 청와대가 추석을 맞아 사회 각계각층에 보내는 추석선물에 남해도 섬 고사리가 포함됐다고 12일 밝혔다.

청와대는 12일부터 사회 각계 주요인사와 국가유공자, 사회적 배려계층 등 1만 여명에게 추석 선물을 보낸다.

이번 추석선물은 남해도 섬고사리를 비롯해 강화도 홍새우, 완도 멸치, 울릉도 부지갱이, 제주 오메기술 등 섬에서 생산된 농수특산물 5종 세트로 구성됐다.

문 대통령의 메시지도 함께 전달되는데 문 대통령은 “세상을 골고루 비춰주는 보름달처럼, 함께 잘 사는 경제를 위해 땀 흘리고 있다. 조금씩 정을 나누면 꼭 열매을 맺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남해도 섬 고사리는 주로 창선면에서 재배되고 있으며 전국 생산량의 40%를 차지하는 최대 고사리 주산지다. 이곳에서 생산되는 고사리는 해풍을 맞고 따뜻한 해양성 기후에서 자라 천연미네랄이 풍부하며 향이 진하고 식감이 부드럽다고 평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