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형 복지차량 달린다 … 군민 복지체감도 UP
맞춤형 복지차량 달린다 … 군민 복지체감도 UP
  • 윤해수 기자
  • 승인 2018.05.14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상황 발생 대처 위한 ‘안전지킴이’ 보급 찾아가는 복지 서비스 강화 기대

남해군은 찾아가는 복지서비스 강화를 위해 각 읍·면행정복지센터에 맞춤형 복지차량을 보급했다고 8일 밝혔다.
군은 저소득 취약계층에 대한 찾아가는 복지상담 강화와 방문건강관리서비스를 제공, 복지체감도를 높이고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보건복지부·환경부의 지원을 받아 각 읍·면에 복지차량을 보급하고 있다.
지난해 남해읍·삼동·남면·고현면·창선면 등 5개 읍·면에 복지차량이 지원됐으며, 올해에는 이동면·상주면·미조면·서면·설천면 5개 읍·면에 차량을 배치해 군 전 읍·면에 복지차량 총 10대가 보급됐다.
군은 또 복지공무원들이 응급환자 발생, 안전 위협 등 긴급상황에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버튼 하나로 관계기관과 즉시 연락할 수 있는 손목시계형 단말기(스마트워치)인 ‘안전지킴이’도 복지차량 1대당 3대씩 보급할 계획이다.
안전지킴이의 주요기능은 응급호출, 현장상황 녹취, 경찰의 위치 확인 등이다.
군은 이번 복지차량과 안전지킴이 보급을 통해 방문상담, 생활실태 확인, 긴급지원, 물품 지원 등 복지공무원들이 보다 신속하고 적극적인 복지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