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5.14 월 10:52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농어업
     
올해 마늘출하량 예년 비해 10% 이상 증가 전망
정부, 긴급 수급안정대책 발표 …농협 협동마케팅, 시장격리 등 방안 논의 최근 제주마늘 포전거래가격 지난해 비해 올라 ‘낙관’ 전망도 나와
2018년 05월 11일 (금) 이충열 기자 nhsm2020@hanmail.net
   
 
   
 

마늘재배면적 증가로 올해 햇마늘 생산량이 지난해에 비해 10%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정부와 경남도가 산지 햇마늘 가격안정 방안을 모색하는 등 긴급 수급안정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아울러 올해 마늘생산량의 서로 다른 예측치를 내놓고 있는 농림축산식품부의 발표와 통계청의 혼선으로 농업인들에게 혼란을 야기하고 있다는 비난도 나왔다. 
반면에 지난달 29일 제주 마늘의 포전거래(밭떼기) 가격이 3.3㎡당 지난해에 비해 약 1000원 정도 높게 나타나고 있어 비관적인 것만은 아니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아울러 대서종 마늘과 대비해 남도마늘 위주인 남해군 마늘산업과 관련해서 작황과 소비수요 등 복합적인 요인들이 겹칠 것으로 전망돼 남해의 올해 마늘가격을 예측하기에는 아직 이르다는 분석도 이어졌다. 제주도의 마늘거래가 본격화되는 5월 중순께에 실질적인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 올해 마늘가격 전망은 

올해 마늘수급대책과 관련해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달 30일 발표에서 올해 햇마늘 생산량이 재배면적 증가로 평년대비 13% 증가한 35만2000톤(지난해 30만4000톤에 비해서는 16% 증가)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면서 마늘이 본격출하되는 6월 이후 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더해 농식품부는 5월 중에는 ‘17년산 재고와 ’18년산 햇마늘 출하가 겹치기 시작하면서 도매가격이 다소 하락하다가 햇마늘 본격 수확기인 6~7월에는 공급량 증가로 추가적인 가격하락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올해 마늘 출하량과 관련해 농림축산식품부의 예측과 달리 지난달 27일 통계청 발표 내용이 달라 농민들 사이에서 혼란이 일고 있다. 한국농정신문 보도에 따르면,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지난달 1일 농업관측에서 평년대비 올해 양파 재배면적이 17%, 마늘 재배면적이 11% 늘어날 것으로 예측했지만, 통계청이 지난달 27일 발표한 실제 재배면적 조사결과에 따르면 양파 재배면적은 35%, 마늘 재배면적은 20%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정부가 마늘생산량 예측에 실패했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농림축산식품부는 해명문에서 “지난달 30일 통계청이 조사한 재배면적을 토대로 농업경제연구원이 관측한 작황을 반영해 올해 마늘 생산량을 반영하고 이를 토대로 마늘 수급대책을 발표한 것”이라며 “차후 대책은 향후 중ㆍ만생종 마늘의 작황 변동 여부, 지역별 출하시기 등을 고려해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마늘생산량 예측 실패가 아니고 마늘 수확기까지 동향을 지켜보면 이에 맞게 대처하겠다는 것이다. 또한 정부는 “통계청 조사결과와 농경연 관측 간 차이를 밝히기 위해 통계청과 협의해 원인을 찾아내고 격차를 해소할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농업인 관계자는 “통계청 발표와 2배 이상 차이나는 재배면적 예측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을뿐 아니라 농정의 무능력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했다. 또 “재배면적과 생산량이 2배 이상 늘어날 것으로 확정됐음에도 대책은 과거 진행했던 방식 그대로 수치만 조정했다. 정부가 발표한 대책은 한마디로 아무것도 하지 않겠다는 선언 정도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정부의 기능을 방기하겠다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에 앞서 경남도는 지난달 25일 마늘수급안정대책 논의에서 경남도의 마늘 재배면적이 지난해에 비해 7% 늘어난 5330ha로 파악된다며 과다공급을 우려했다. 

■ 마늘 가격 대책은  

올해 마늘 출하량의 증가와 마늘값의 하락이 예상되는 가운데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달 30일 최종 발표에서 주요 대책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우선 정부는 마늘수급 안정을 위해 ▲농협 협동마케팅 재고 소진 등을 통해 적정 가격 형성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농협 협동마케팅’은 농협경제지주가 지역농협의 계약물량을 위탁받아 경매하거나 직공급하는 방식으로 마늘수급 안정 방침의 하나로서 지난해에 처음 도입됐다. 
또한 정부는 ▲마늘 비축물량 방출시기를 물량이 대폭 늘어나는 수확기를 피해 내 놓고 수입비축물량도 소비용이 아닌 ‘가공용’으로 판매할 방침이다. 
특히 정부는 ▲햇마늘의 초과 공급량(약 4만2000톤)에 대한 시장 격리, 소비확대, 수매비축 등을 통해 시장에 적정량의 마늘을 공급함으로써 산지 햇마늘의 가격안정을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정부는 각종 조사지표를 더 정밀하게 정리해 ‘사전 재배면적 조절 매뉴얼’을 마련하고 이를 농업인들에게 제공함으로써 재배면적 조절 등의 방법을 동원해 공급과 가격을 안정화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정부의 이같은 방침에 호응해 경남도에서도 공급관리 측면에서 과잉공급물량에 대한 현실적 대책으로 ▲채소가격안정제 사업을 통한 산지폐기 방안과 ▲6cm 이하의 중ㆍ하품을 선별하여 폐기하는 방법, ▲정부에서 산지폐기 하는 물량 외에 도차원에서 추가로 산지폐기하는 방안을 계획하고 있다.
또한 경남도에서는 소비측면에서 소비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마늘의 효능을 홍보하고 ▲공공기관, 단체급식소, 직거래장터를 이용한 소비, 판매확대에 대한 방안과 ▲대기업 급식납품 업체가 국산 마늘을 구매하여 소비할 수 있도록 MOU를 체결하는 방안도 구상하고 있다.
올해 마늘 공급량 및 산지 가격과 관련해 군 관계자는 “총공급량 면에서 불안한 전망들이 나오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최근 제주도의 포전거래 가격이 3.3㎡당 1만4000원~1만6000원으로 지난해보다 1000원씩 소폭 올랐다는 정보도 있어 가격하락 여부는 아직 불분명한 상태다. 계속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민간 마늘가공업체 관계자는 “종합적으로는 여러 예측이 가능하지만 실제 남도마늘과 대서마늘의 비율과 각 시장의 형성 등 복합적 요인이 작용한다. 또한 마늘 수매를 담당하는 중도매인들의 수매 의지도 중요한데 지난해 (중도매인들이) 피해를 본 사례도 많아 이들도 관망세를 보일 것”이라고 예측하며 “마늘이 본격출하되는 5월 중순 이후 흐름을 봐야 구체적인 전망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현재로서는 불투명하다”고 분석했다.  

   
 
ⓒ 남해신문(http://www.namhae.tv)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vv
돛들산우회
장림동남해향우회 정기총회 개최 -
군 감사모임 향감회, 정기총회
알려 드립니다
재부영도구향우회 정기총회
25일 장림 프리미스뷔페에서
내곡마을 어르신들 마을잔치
양천구남해향우회 4월 정기모임 야유
재경테니스동호회 회장배 춘계대회
정양조 (주)디에스이엔지 대표이사
명칭 인터넷 신문 | 우) 52423 경남 남해군 남해읍 스포츠로68(마산마을회관) 2층 제보 및 문의 055)863-1505 | 팩스 055)864-0550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아00025 | 발행인 : 하진홍 | 편집인 : 하진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진홍
등록일자 2006-05-26 | 발행연월일 2006-05-26
Copyright 2008 남해신문 . All rights reserved. nhsm202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