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오란 꽃잎 입에 물고 봄마중 나온 직박구리
노오란 꽃잎 입에 물고 봄마중 나온 직박구리
  • 정영식 기자
  • 승인 2017.03.10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쪽에서 밀려오는 봄기운에 선뜻 자리를 내어주기 싫은 동장군이 꽃샘추위로 막바지 기승을 부리고 있음에도 봄은 성큼 우리 곁에 왔나보다.
꽃샘추위에, 제법 매서운 칼바람이 부는 중에도 남해군 이동면 다정마을 인근에서 봄마중 나온 직박구리가 노오란 산수유꽃잎을 입에 문 채 가지에 앉아 있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정영식 기자, 사진 뉴시스 차용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