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문준홍 예비후보, 군민 소통 행보 이어가
바른정당 문준홍 예비후보, 군민 소통 행보 이어가
  • 정영식 기자
  • 승인 2017.03.03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4.12 경남도의회 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바른정당 문준홍 예비후보가 지난 1일 공약 발표를 통해 군민과 직접 소통을 강화하고 자신이 가진 인적 네트워크를 활용한 협상력 제고 등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예비후보는 “도의원의 권한으로는 현실성 없는 나열식 공약보다 남해군의 미래와 관련된 튼실한 바탕을 마련하는데 초점을 둬야 한다”며 △현안 해결을 위한 예산확보 기반 조성 △읍 장날을 활용한 정기적 대화채널 마련 △장기적 발전방향과 연계한 예산확보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문 후보는 현안해결을 위한 예산확보 방안으로 교육시설 주변 교통문제, 농어촌도로와 방파제 등 지역민의 불편을 해결하는데 민원인과 기관과의 직접적인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연계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실제 지난달 28일, 삼동·창선지역 어촌계 관계자들과 경남도청 서부청사를 찾아 조규일 부지사와의 면담을 주선하는 등의 일정을 소화했다고 밝혔다.
또 문 예비후보는 선거사무소 개소식 당시 밝힌 읍 장날 군민과의 대화 추진의 구체적인 내용으로 매월 7일, 17일, 27일 장날에 맞춰 군민들과 직접 대화를 통해 열린 공간을 마련하겠다고 거듭 밝힌 뒤 “좋은 정책이란 솔직한 대화에서 나온다는 신념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이같은 대화의 자리를 수시로 마련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문 예비후보는 나열식 공약이 아닌 남해군의 근본체질을 바꿀 수 있는 방향의 전환이 중요하다며 이같은 신념을 기반으로 한 예산확보에 주력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정영식 기자 jys23@namhae.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