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락사 진출입로 위치 변경, 교통불편 해소
이락사 진출입로 위치 변경, 교통불편 해소
  • 정영식 기자
  • 승인 2016.07.29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도 확포장 공사로 급경사, 협소한 회전반경 지적 해결

최근 군내 관광버스업계를 비롯한 군민들 사이에 불편이 제기됐던 고현면 차면마을 이락사 진출입로가 남해읍 방면으로 200m 가량 이동·변경됐다.
이락사는 충무공 이순신 장군이 노량해전에서 전사한 뒤 유해가 처음 육지에 오른 곳으로 남해군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의 주요 방문 관광지이자 국도 19호선 노변에 인접해 있어 이 구간을 오가는 군민들이 잠시 정차해 쉬어가는 곳으로 활용돼 왔다.
그러나 지난 12월부터 이 구간 인근의 국도 19호선 확포장공사로 진출입로의 가속차선이 임시도로에 편입돼 기존 진출입로에 급경사와 차량 회전반경이 협소해 대형버스의 진출입이 어렵고 일부에서는 차량 파손 등의 피해까지 이어지는 등 불편 호소가 이어져 왔다.
이에 군은 이같은 불편을 해소하고 안전사고 위험 방지를 위해 지난 20일 오후 5시부터 진출입로 기존 구간에서 남해읍 방면으로 약 200m 이동·변경했다.
변경된 진출입로는 현재 막바지 공정이 진행 중인 이충무공 순국공원 주차장으로 바로 통행이 가능해 변경에 따른 효과가 높을 것으로 군은 기대했다.
/정영식 기자 jys23@namhae.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