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계선착장 정박 어선 또 '침몰'
화계선착장 정박 어선 또 '침몰'
  • 홍재훈
  • 승인 2005.02.2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민, 불안 가중/ 군, 통수시설 설계용역 들어가
  
 
  
지난 19일 조수간만의 차가 적은 조금인데도 화계
선착장에 정박중이던 어선 1척이 또 침몰했다.
 
  

맑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화계선착장에 정박중인 어선이 또다시 침몰하는 사고가 발생해 어민들은 불안에 떨며 관계기관의 신속한 조치를 바라고 있다.

지난 19일 오전 10시 30분 께 화계선착장에 정박중이던 2톤급 선박인 남해호(선주 이동형ㆍ43)가 조수간만의 차가 적은 조금인데도 빠른 물살과 순간적으로 발생한 부분해일로 전복됐다.

이같은 사고는 지난 7일 별다른 기상이변 없이 어선 2척이 침몰한지 보름(15일)도 채 지나지 않아 연이어 발생한 것으로 이 마을 어민들의 불안을 가중시키고 있다.

  
 
  
마을 주민들이 인양작업을 근심어린 눈으로
바라보고 있다.
 
  
이에 마을주민들은 현재 배를 정박시키는 등 선착장의 기능을 하고 있는 어항장에서 한달 사이 별다른 기상이변 없이 3척이 전복돼 불안해 못살겠다며 관계기관의 빠른 조치를 기다리고 있다.

박기철(53) 이장은 "화계마을은 주민들이 41척의 배로 연간 약 60억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는 지역에서 몇 안되는 규모 있는 어촌인데도 제대로 된 선착장이 없다는 것은 이해 할 수 없다"며 "이같은 사고를 방지할 수 있는 관련기관의 조속한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또 40년간 수산업에 종사해 왔다는 박정오(65)씨는 "선착장이 지금과 같이 놓인 이후 선착장주변의 물살이 20노트(시속 약 40km)에 달해 어선이 정박하기가 어렵고 순간적으로 발생하는 부분해일로 선박이 전복되는 등 사실상 화계선착장은 선착장으로서의 기능을 잃었다"면서 "그렇다고 매번 다른 마을 선착장을 이용할 수는 없는 일"이라며 통수시설 및 관련시설을 빠른 시일내 설치해 줄 것을 주장했다.

  
 
  
빠른 물살과 부분해일을 피해 선착장 안에
정박한 선박들이 해변 위에 안착해 조업에
차질을 빚고 있다.
 
  
이밖에 화계 어민들은 물살이 빠르게 돌아나가는 선착장 가운데 지점부터 끝 지점까지 배를 정박시키기가 어려워 수심이 낮은 안쪽에 배를 정박시키고 있는데 썰물 때는 모래나 자갈 위에 배가 그대로 앉게 돼 조업에 큰 차질을 빚고 있다고 한다.

이에 따라 남해군은 올해 안에 통수시설 1곳을 화계선착장에 우선 설치키 위해 현재 설계용역을 의뢰해 놓고 있으며, 내년에 관련 예산을 확보해 추가적 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