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내 학교운동장 우레탄, 납 성분 기준치 초과
군내 학교운동장 우레탄, 납 성분 기준치 초과
  • 김인규 기자
  • 승인 2016.06.10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레탄 트랙설치 8개교 중 5개교 납 성분 과다 검출

교육당국 “우레탄 트랙 사용 금지 안내문 부착, 사용자제 당부” 
도교육청 대책회의 열고 “소요 예산규모 파악 후, 7월 중으로 예산 지원약속”

 

환경부의 지난해 수도권 일대 초등학교 내 우레탄 트랙 유해물질 실태조사 발표에 따른 후속조치로 전국 시·도교육청에서 실시한 우레탄 트랙 유해물질 실태조사 결과, 남해군내 우레탄 트랙이 설치된 학교 절반 이상이 한국산업표준(KS) 납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남도교육청은 지난 4월부터 각 시·군 교육지원청으로 ‘우레탄 트랙 유해물질 실태 조사’ 시행을 공고한 뒤 지난 1일까지 실태조사를 마쳤다.
군내 학교의 실태조사를 전담한 남해교육지원청에 따르면 군내 우레탄 트랙이 설치된 학교 8곳 중 4곳이 한국산업표준(KS) 납 기준치(kg당 90mg)를 넘어선 수치를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실태 조사결과를 살펴보면 군내 우레탄 트랙이 설치된 학교는 남해초, 미조초, 이동초, 해양초, 설천중, 창선중·고, 남해정보산업고 등 8곳이며, 이 가운데 한국산업표준(KS) 납 기준치인 90mg을 초과하는 학교는 초2·중1·고2 등 총 5개교였다.
세부적으로 설천중학교가 기준치의 약 23배 정도에 해당하는 2153mg으로 가장 많이 검출됐으며, 남해정보산업고가 1872mg, 해양초가 493mg, 이동초가 252mg, 창선중·고가 200mg 수준으로 납 성분이 검출됐다. 다행스럽게도 함께 조사된 카드뮴, 수은, 6가 크롬(Cr6+, 시멘트 분진 등에서 발견되는 1급 발암물질) 등 중금속 함유량은 전혀 검출되지 않거나 기준치(kg당 카트뮴  50mg, 크롬·수은 25mg)에 훨씬 못 미치는 1mg 수준에 그쳤다.
이 같은 조사결과에 따라 남해교육지원청은 전수조사를 마친 이달 초부터 우레탄 트랙의 사용을 전면 금지하고 있으며, 현재 해당학교에도 출입 및 이용 금지 안내문과 임시 안전 라인을 설치하는 등 상황이 개선되기 전가지 학생들이 우레탄 트랙과 접촉으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도하고 있다.
기준치 이상의 납 성분이 검출된 A고등학교 교장은 “이달 초부터 학생들이 직접적으로 우레탄 트랙과 접촉하지 않도록 안내, 지도하고 있다”며 “문제 해결을 위해선 예산이 수반되어야 하는 일인 만큼 경남도교육청 등 유관기관의 협의를 통해 빠른 시일 안에 원만한 해결책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남해교육지원청 관계자는 “이번 전수조사는 각 학교별 우레탄 시료를 재취해 서울과 부산 소재의 전문 업체에 분석을 의뢰해 진행됐다”고 설명한 뒤 “우레탄 트랙에 포함된 납 성분은 우레탄의 갈라짐 방지를 위해 일부 함양되고 있는 것으로 모든 우레탄 트랙에 포함되어 있으나, 이번 조사를 통해 우레탄 트랙의 설치가 오래될수록 기준치 이상의 납 성분이 검출됐다”고 부연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현재 각 학교와 협의를 통해 사용을 금지한 상태며,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우레탄 트랙을 제거 후, 재설치 해야 하는 상황인 만큼 도교육청 등 유관기관과의 예산확보 등의 협의를 통해 계획을 세우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실태조사 이후, 경남도교육청은 지난 8일 이번 우레탄 트랙 유해성 실태조사 결과에 따른 대책회의를 열고 7월 중으로 예산을 확보해 납 성분 검출 기준치를 넘은 학교에 우레탄 트랙이 재설치 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대책회의에서 도교육청은 “이번 실태조사 대상인 도내 176개 초·중·고교 중 117개교에서 기준치 이상의 납 성분이 검출됐다”고 밝히며, “우레탄 트랙의 유해성에 대한 경각심이 낮았던 2000년 초반부터 설치되어 노후화된 우레탄 트랙의 대부분이 기준치 이상이 검출됐다”고 분석했다.
이에 도교육청은 “오는 7월까지 안전성에 문제가 있는 117개교의 우레탄 트랙 재설치를 위해 각 학교별 소요 예산을 조사한 뒤, 예산을 편성·교부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김인규 기자 kig2486@namhae.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