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차 길 터주기,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일”
“소방차 길 터주기,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일”
  • 김인규 기자
  • 승인 2016.03.18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의적 통행로 차단, 소방급수시설 인근 주정차 금지 당부
소방차 진입차단 행위, 과태료 부과 대상 주의 필요

남해소방서(서장 안상우)는 지난 15일 남해전통시장을 비롯한 남해읍내 다중밀집지역을 대상으로 소방차 길 터주기 합동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번 캠페인은 각종 위기상황 발생 시 긴급차량의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훈련으로 대피공습경보는 울리지 않은 상태에서 소방차가 실제 출동 상황을 재현, 차량이 좌우로 길을 터주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남해군도 이번 캠페인에 함께 참여했다.
남해소방서 현장대응팀 강천섭 주임은 “남해읍 시가지의 경우 전통시장 인근 지역에서 소방차 통행에 지장을 주는 현상이 잦다. 이 구간에서 원활한 길 터주기가 이뤄진다면 응급 및 재난상황에서 소중한 인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는 길이다”라며 “소방차 등 긴급차량 길 터주기는 남해군민이 함께 할 수 있는 가장 최선의 재해 재난 대처인 만큼 통행로 확보에 많은 군민들의 관심과 동참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에서만 원활한 길 터주기가 이뤄지면 더 큰 인명사고를 막을 수 있다. 길 터주기는 남해군민이 해주실 수 있는 최고의 대처 능력임을 알고 길터주기 문화가 남해에도 정착되도록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또 강 주임은 “이번 캠페인을 시작으로 매달 1회 길 터주기 합동캠페인을 가질 예정이며, 올해부터 길 터주기를 해주기 않거나 도로 위 소방급수시설이 설치된 곳에 주정차 할 경우 소방차에 달린 카메라 판독 후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으니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김인규 기자 kig2486@namhae.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