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 군수 발언 파문 어떻게 돼가나
하 군수 발언 파문 어떻게 돼가나
  • 한중봉
  • 승인 2005.01.2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타기 감사 논란'으로 한때 파장 일어


환경련 군수 간담회 제안했으나 이뤄지지 않아

하 군수의 "까닭없이 개발에 반대하는 환경론자 응징 발언"에 대해 남해환경운동연합이 사과요구와 협의체 구성을 제안한 가운데 이로 인한 갈등이 물타기 감사 논란으로 번지는 등 해소될 가능성을 보이고 있지 않다.

이러한 가운데 남해환경운동연합이 군수와의 간담회를 제안했으나 이 부분이 이뤄지지 않아 양측의 관계 개선은 당분간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남해환경련 요구에 대한 물타기 감사 논란은 남해환경련 박춘식 사무국장에 의해 제기됐다.

박 국장은 지난 21일 군청 홈페이지를 통해 "환경운동연합이 군수의 발언을 대한 성명서를 발표하자 감사계에서 21일 남해환경련이 지난해 남해군으로부터 지원받은 사회단체보조금에 대한 서류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히고 "환경운동연합의 성명서가 나온 시점에 모든 사회단체가 아닌 환경단체에 대한 서류만 감사계에서 조사하고 있다는 것은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는 조치"라며 이는 남해환경련이 요구한 사과와 협의체 구성에 대한 답변은 회피하고 남해환경련 회계집행에 문제가 있다는 식으로 물타기를 하려는 의도라고 주장했다.

이러한 남해환경련 박 국장의 주장에 대해 군 감사계 관계자는 "사회단체 보조금에 대한 감사요구가 주변에서 제기된 적이 있었고 군수께서도 이 부분에 대한 이야기를 한 적이 있었다"고 밝히고 "이러한 차원에서 환경단체를 먼저 언급한 것일 뿐 환경련이 주장하는 물타기 의도는 아니다"는 입장이다. 또한 그는 "군수의 사회단체 보조금 감사 지시 시기가 환경련과의 문제가 불거지기 전인지 그 이후인지는 기억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환경단체의 결산 검사를 철저히 할 것을 담당자에게 지시했을 뿐 실제로 서류를 조사하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

또한 이 관계자는 앞으로 광양만환경개선대책위와 자연보호협의회 등 다른 단체에 대해서도 감사를 할 것이며 문제가 제기되는 다른 단체에 대해서도 감사를 벌일 예정이므로 환경운동연합에 대한 감사 형평성 지적은 억지라는 입장이다.

감사계의 환경련에 대한 감사는 현재는 실시되고 있지는 않으나 담당 공무원의 보조금 집행에 대한 결산 검사가 이뤄지고 있다.

한편, 남해환경련은 지난 24일 군수에게 공문을 보내 24일부터 26일까지 적당한 시기에 간담회를 가질 것을 제안했으나 이뤄지지 않았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하 군수의 일정도 바쁜데다가 일단 시기를 두자는 것이 군수의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남해환경련은 이와 관련, "문제를 해결할 의지가 있는지 의문스럽다"며 "간담회 제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별도의 대책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 밝혔다.

이러한 양측의 대립에 대해 남해읍발전협의회 한 관계자는 "하 군수의 발언이 좀 심한 부분이 있었고 남해환경련도 공식적인 면담 등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기보다는 성급하게 대응한 측면이 있었다"는 의견을 보였다.

또한 일부 군민들은 '둘 사이는 결국 그동안 곪은 것이 터진 격'이라며 빠른 시일내 만남을 통해 서로에 대한 오해가 있다면 풀고 생산적인 관계가 유지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란 입장을 보였다.
/한중봉 기자 bagus10@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