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상급식 논란, 조속한 마무리 돼야
무상급식 논란, 조속한 마무리 돼야
  • 남해신문 기자
  • 승인 2016.01.15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4년을 마무리하는 시점에 불거진 경남도와 경남도교육청간의 무상급식 갈등이 해를 넘기고 새해에도 여전히 지속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초창기 무상급식 논란 속에서 간헐적으로나마 거론됐던 ‘아이들의 밥그릇’이라는 구호도 들리지 않을 정도로 무상급식 논란은 정치적 이슈로 변질됐다. 무상급식 논란의 핵심인 아이들의 급식문제는 이제 더 이상 집중되지도 못하고 논란의 중심에는 홍준표 지사와 박종훈 교육감의 주민소환 문제만 거론되고 있는 점만 봐도 그렇다.
특히 최근 박종훈 교육감의 주민소환을 들고 나선 이들은 호기롭게 시작했던 처음과는 달리 경남도내 일부 시군에서 이뤄진 서명과정에서의 불법성이 드러나자 주민소환 추진을 중단하겠다고 밝히는 등 아무런 정체성도 갖추지 못한 채 홍준표 도지사의 주민소환 운동에 정치적 맞불을 놓았다는 세간의 비판을 그들 스스로 입증하는 꼴을 보여줬다.
도의회도 무상급식 특위활동을 통해 무상급식 실태의 병폐를 고발하고 합리적 대안을 제시하겠다고 했으나 지금 돌아보면 일선학교와 급식업체 등을 고발하고 수사의뢰하는 것 외에는 원론적인 수준에서 마무리됐다.
어른들의 관심에서 사라진 ‘아이들의 밥그릇’이 언제쯤 제자리를 찾을지는 깜깜한 터널을 지나는 듯 요원하기만 하다. 이제 무상급식 논란을 다시 원점에서 시작해야 한다. 아이들의 밥그릇을 두고 어른들이 볼썽사나운 정치싸움만 하고 있어서는 안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