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민 아픔 알기에 어깨 무겁다"
"농민 아픔 알기에 어깨 무겁다"
  • 홍재훈
  • 승인 2005.01.1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홍수 신임 장관, 고향 방문
  
 
  

지난 9일 장포마을 주민들이 박홍수 장관을
맞이하며, 환호하고 있다.
 

 
  
  
 
 
  
 
  


“장포 4반 반장 못해 봤제, 4반 반장해 보고 가라”

지난 8, 9일 박홍수 신임 농림부장관은 장관 취임 이후 처음으로 고향 장포를 찾았다.

들떤 분위기 속에 마련된 9일 환영식장에는 많은 주민들이 나와 박 장관을 맞았다.
박 장관은 인사말을 통해 “농민의 아픔을 알기에 어깨가 무겁다 ”면서 “정서적 문제와 현실적 문제 사이에 균형을 잡아야 올바른 대안을 제시할 수 있고 국민적 공감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일어서려는 농민의 의지 없이는 국가의 지원도 아무런 효과가 없을 것”이라며 영농 의지를 강조했다. 


환영식을 마치고 마을 주민들에게 인사를 건네는 과정에서 주민들은 “우리 서울 한번 부르소” “행님, 행수한테 인사해야 제” “부모가 이 장면 봐야 하는데”등의 말을 건넸다.

이에 박 장관은 “4반 아이가, 열심히 하께”“설에는 어르신들 일일이 찾아뵙고 인사 올릴께요”라고 말했다.

고향 장포를 떠나며 박 장관은 주민들에게 올라가면 내려오기 힘들 것 같다며 자주 못 내려 와도 열심히 하는구나라고 생각해 달라는 말을 남기고 공항으로 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