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남해시대와 남해군의회가 답할 차례다
이제 남해시대와 남해군의회가 답할 차례다
  • 남해신문 기자
  • 승인 2015.09.11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즘만큼 지역정가와 공직사회 내부가 술렁인적이 또 있었던가 싶다. 과거의 사례를 보더라도 이런 유형의 의혹 제기와 정쟁(政爭)은 수위를 달리할 뿐 언제든 이어져 오긴 했으나 작금에 빚어지고 있는 상황들을 지켜보고 있자니 이만한 적은 없었던 듯 하다.
지난 8일 박영일 군수는 올 초 대구사건에서 시작해 비키니앤탑 논란, 하반기 정기인사관련 비리 의혹, 의회 녹취 사건 등 남해시대신문이 연이어 보도한 각종 군정관련 의혹제기에 대해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박 군수는 제기된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하고 이같은 보도를 "군정을 뒤흔들기 위한 의도적이고 악의적인 보도를 자행했다"는 강력한 어조로 "이에 대해 강력히 대응해 나갈 것"임을 밝혔다.
남해군은 이미 지난 28일, 남해시대신문이 보도한 인사 비리 의혹 제기에 대해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조치 했고, 이미 관련 수사가 시작됐다. 또 이날 기자회견에서 남해군은 상반기 정기인사에 대한 의혹까지 범위가 확장된 남해시대신문 보도를 검찰에 같은 혐의로 고소하겠다는 대응 방침을 이미 밝혀 사실상 해당 언론사와의 전면전을 선포했다.
군수 기자회견 이후 지역내 여론은 이미 사법적 절차를 밟고 있으니 어느 쪽의 주장이 진실일지를 지켜보자는 입장과 각종 비리 의혹에 전면전을 선포하고 나선 박 군수의 단호함에 조금 더 신뢰를 보내고 있는 분위기다.
이같은 여론의 흐름에는 남해시대신문이 지난 8일자로 보도한 내용 중 `존경하는 000선배님께`라는 기자수첩의 영향도 큰 듯 하다. 이 사안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군민들 중에는 당초 남해시대신문이 인사 비리 의혹을 처음 제기할 때는 `내부고발자 보호`를 거론하며 `의혹 규명에 사운을 걸겠다`는 스탠스를 보였으나 지금은 지켜주겠다는 내부고발자가 스스로 양심선언을 해달라고 `종용`하는 듯한 내용의 칼럼형 기사가 게재되자 보도의 신뢰성이 낮아지고 있다고 분석하는 시각이 많다. 박영일 군수의 기자회견으로 인해 이제 이 의혹에 쏠린 군민들의 관심과 답변의 공은 남해시대신문으로 넘어갔다.
또 의회 직원이 내부 발언을 녹취해 민간인에게 전달했다는 주장으로 논란에 파장을 더한 군의회의 주장도 군수가 기자회견을 통해 의회의 요구사항에 대한 답변을 갈음해 버린 모양새여서 수사기관에 고발하거나 수사의뢰 하는 형태로 진상이 규명될 가능성도 높아졌다.
의회 녹취 주장을 제기한 군의원들은 아직 이에 대해 명확한 다음 행동수순을 밝히고 있지는 않다. 여기도 공이 의회로 넘어갔다.
분명한 것은 두 사안 모두 박영일 군수에게는 하나는 군수직을 위협할 만한 사법적 처벌의 대상이고 하나는 도의적 책임을 회피할 수 없는 문제라는 것이다. 불을 피우면 군수까지 튀어나올 사안에 비서실장 교체와 자진사퇴를 종용하는 것 자체가 상식적으로 납득이 되질 않는다.
정치권에서 사회적 파장이 큰 사안일수록 최상위층이 받을 영향은 크다. 그럼에도 의회나 남해시대는 갑작스레 `비서실장`을 거론하고 나선다. 이같은 의혹 제기가 불을 피워 군수가 튀어나오게 할 목적이 아닌 군불로 연기만 때서 다른 목적을 취하려는 것은 아닌지 의아스러운 대목이다. 이제 남해군의회와 남해시대신문이 이같은 군민들의 의문에 답할 차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