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철 맞은 물메기…남해로 물메기 맛보러 오이소!
제철 맞은 물메기…남해로 물메기 맛보러 오이소!
  • 정영식 기자
  • 승인 2015.01.12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못생겼지만 맛은 일품인 겨울철 별미, 물메기의 계절이 돌아왔다.
연말연시 잇따른 송년행사 및 신년행사로 음주가 잦은 애주가들에게 물메기탕은 ‘속풀이 해장국’으로도 그만이다.
예전에는 생김새가 못생겨 잡아도 선상에서 버렸던 물메기지만 남해인들에게는 오랫동안 겨울만 되면 생각나는 별미로 자리잡아 왔으며 물메기는 탕으로 끓이면 담백하고 깔끔한 맛을 내고 꾸득꾸득 말린 뒤 양념을 발라 찜을 해 먹거나 국을 끓여 먹기도 한다.
언 몸을 녹여주는 것은 물론이고 속까지 풀어주는 겨울철 별미, 물메기! 사진은 지난 5일 제철을 맞은 물메기 건조작업이 한창인 삼동면 은점마을 선창가의 모습.
/글 정영식·사진 남해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