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편의 제공" & "보행자 통행 불편"
"소비자 편의 제공" & "보행자 통행 불편"
  • 한중봉
  • 승인 2004.10.1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청 홈페이지를 통해 본 '남해읍중심가로 조성안' 논쟁
"소비자 편의 제공" & "보행자 통행 불편"

주차난 근본 해소책 마련, 여론조사 제기도

 
 
본지의 10월 8일자 '남해읍 중심도로 인도폭 2m로 줄이면'이란 기사가 나가자 이에 대한 논쟁이 군청 홈페이지를 뜨겁게 달구었다.
 

남해군이 올해 2월 한국경영연구소에 의뢰해 실시한 '남해읍시가지 상권 활성화 방안연구'용역 결과 남해읍 경제 회생을 위해 읍 중심도로의 차도와 인도 폭을 줄여 주차장을 확보하고 테마(문화)거리를 조성하자는 안이 나왔다.

이에 따라 남해경제살리기추진본부에서는 '남해읍 중심가로를 관광자원화하여 남해지역경제 발전의 초석으로 만듭시다' 홍보물을 제작, 군민들의 동참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에 본지가 지난 5일 남해경제살리기추진본부가 제시한 조성안에 따라 실제로 줄을 쳐놓고 현재의 3.5m쯤 되는 인도폭을 2m로 줄이면 어떻게 될지 살펴보기 실험을 해 본 결과 보행자들 불편이 예상보다 훨씬 클 것 같다는 보도를 했다. <10월 8일자 5면>

이러한 본지의 보도가 나가자 남해군청 홈페이지에는 이를 두고 치열한 공방이 펼쳐지고 있다. "인도를 줄여도 크게 불편하지 않고 군민들이나 관광객들에게 편의를 줄 것"이라는 주장과 "인도폭을 줄이면 보행에 불편이 따르고 주차장 신설이 경제살리기에 큰 보탬이 되지 않을 것"이란 시각이 엇갈리게 나타나고 있다.

또한 이러한 논쟁속에서도 네티즌들은 "남해읍 경제회생과 주차난 해소를 위해 근본적으로 무엇을 해야 할 것인가"라는 문제제기와 현재 공방이 벌어지고 있는 이 문제의 해결을 위해 여론조사가 필요하다라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군청 홈페이지에 실려 있는 의견과 대안성 제안을 요약해 싣는다.<편집자주>

"주차장 신설은 소비자 편의 도모"

남해경제살리기추진본부, 남해읍발전협의회, 남해읍이장단, 남해읍새마을지도자회, 남해읍새마을부녀회 5개 단체는 지난 12일 '남해신문, 그 왜곡의 끝은 어디인가?'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통해 "남해읍 중심가로 정비와 관련 전신주를 지중화시켜 쾌적한 거리를 조성하고, 남해읍의 문화거리화를 통한 관광인프라를 구축하여 남해의 경제를 살리고자 하는 계획의 본질은 단 한 줄도 보도하지 않고 반면 인도를 줄여 보행자의 불편을 가중시킨다는 부정적 견해만을 확대 재생산하고 있다" 며 보행자들의 불편은 있을 수 있으나 남해신문의 주장대로 보행자 불편이 커지는 않을 것이란 요지의 주장을 했다.

이에 대해 '망눈산'이란 네티전은 "남해군에 문화관광 인프라를 구축하게 되면 읍을 찾는 관광객들이 남해 상가에서 물건을 구입할 수 있도록 편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고 또한 무질서한 주정차로 인한 교통불편 요인을 제거하고 차량 소통을 원활히 해 관광객 유입을 통한 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수 있을 것"며 이들 단체의 주장에 같은 의견을 제시했다.

또한 '또 다른 남해군민'이란 네티즌은 남해읍 사거리에서 남해초등학교쪽 인도의 예를 들면 "대략보기에 인도 넓이가 2.5m 정도될 것 같은데 한참 사람들이 붐비는 저녁6시에서 8시사이말고는 그렇게 통행에 지장을 준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의견을 피력했다.

"주민 보행권 우선돼야"

반면에, 인도를 줄여 주차장을 만드는 것에 대한 반대의견도 제기됐다.
'군미니'란 네티즌은 "남해경제를 살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주민들의 보행권이 우선돼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고 '아이미'이란 네티즌은 군내 한 대중시설 주차장을 예로 들며 "주차장을 만들어 봐야 인접 상인들의 차량이 주차할 것이고 이는 되려 읍시가지는 더욱 정체가 심해질 것"이란 회의적인 반응을 나타냈다.

이에 대해 '강진만'이란 네티즌은 "남해인들이 그렇게 지각없이 행동하리라고는 보지 않는다"며 이견을 제시하고는 "인도를 줄이는 것이 경제를 살리는 길이 아니라 남해읍에 사람이 들어오게 하는 방안을 어떻게 찾을 것인가가 더 큰 화두"라는 문제제기를 했다.

'남해인'이란 네티즌은 "인도를 줄여 중심도로에 문학비를 세운다고 경제가 회생된다고 보지 않는다"며 "이는 군민 전체의 의사를 물어봐야 할 사안"이라며 여론조사 필요성을 제기했다.

“시중접근, 여론조사 필요성 제기”

또'남해군민'이란 아이디를 쓴 네티즌은 "이번 인도 주차장화 문제는 전 군민의 동의가 어렵고 실효성이 없는 예산낭비이며 이로 인하여 경제살리기의 타이밍을 노치는 일이 발생하면 결과론적으로 전체군민에게 지대한 영향이 있기 때문에 모두가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 밖에도 '섬마을소년'이란 네티즌은 "서울시의 경우 자동차가 다니는 길의 불편을 감수하고라도 사람들의 인도를 확보하고 휴식공간인 녹지공간을 만들려고 노력한다"며 "남해읍 시가지의 교통을 풀 수 있는 방법이 한 가지 있는데 남해군청 및 공공기관이 남해읍 우회도로 밖으로 나가는 것"이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한중봉 기자 bagus10@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