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大入 정시 ‘수능’점수로만, 농어촌˙일반계고 학생들 ‘한숨‘
2015년 大入 정시 ‘수능’점수로만, 농어촌˙일반계고 학생들 ‘한숨‘
  • 윤필형 학생기자
  • 승인 2013.12.03 2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쉴 새 없이 바뀌는 대입제도의 혼란 속에서 2014학년도 수능을 마무리한 지금, 교과부는 또 2015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의 변화를 예고했고 서울대학교는 정시에서의 논술과 학생부 비율을 없애고 ‘오직 수능‘으로 전형계획을 내놓았다. 먼저 교과부는 대입전형 간소화를 주장하며 최저학력기준 완화방침을 내놓았는데, 이는 실질적으로 수능의 부담을 덜기보다 대학으로부터 수시모집 비율을 줄이게끔 만들어 결국 정시의 비중을 높이는 역할을 했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설상가상으로 서울대는 정시에서 수능의 비중을 100%로 늘린다했는데 결론적으로 이는 ’수시로 대학을 갈 수 있는 확률은 줄어들고 정시에서 수능의 비율은 올라가니‘ 과학고나 외고와 같은 특목고 학생들에 더 없이 유리하고 우리 남해와 같은 농어촌˙일반계고 학생들에게는 힘이 쭉 빠지는 소리가 되겠다. 서울대의 방침에 따라 움직일 여타 대학들의 행방도 수험생들을 힘들게 하리라 예상된다. 교과부는 더욱 더 다양한 인재들을 고루 뽑을 수 있는 제도를 만들기 위해 힘써야 할 것으로 생각된다.
/윤필형 학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