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원장 정책선거로 치뤄질까
문화원장 정책선거로 치뤄질까
  • 한중봉
  • 승인 2004.07.1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 선거규정 유권자 알권리 제한


남해문화원장 후보가 할 수 있는 선거운동이 선거공보를 내는 것으로 제한되어 있어 정책선거 방안이 시급히 마련되어야 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현재 남해문화원의 임원선거관리규정에 따르면, 후보자는 선거공보를 선관위에 제출하는 것 외에 호별방문과 유권자들을 특정장소에 모이게 하는 행위, 인쇄물 배포 등을 금지하고 있다.

이러한 선거규정에 대해 문화원이 한 회원은 "선거운동이 극히 제한적이다 보니 선거가 자연 인맥 중심으로 흘려 유권자들이 올바로 원장을 뽑지 못하는 결과가 낳을 우려가 있다"며 "남해문화의 한 축인 문화원장을 뽑으면서 후보들이 어떤 비젼을 제시하고 그것을 어떻게 실천할지 등을 검증하는 정책토론회 등 다양한 방법이 고민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남해문화원 선거관리위원회 한 위원도 "정책토론회는 선거권자의 알 권리를 위해서도 열려야 할 것"이라며 "토론회 등 정책선거가 실현되면 문화원 발전의 새로운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러한 정책토론회 요구에 대해 후보예상자들은 대체로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정주현 부원장은 "출마 결정도 안 한 상태에서 말할 처지가 안된다"는 입장을 보였으나 이홍 부원장과 이호균 사무국장은 "정책토론회 제안이 들어오면 응할 것"이라 말했다.

앞으로 4년간 남해문화원을 이끌 수장을 뽑는 이번 선거가 예전처럼 인맥과 인물 중심 선거로 치러질지 아니면 정책의 장으로 변화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 한 중 봉 기자 bagus10@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