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태·조유행, 군민과 함께 상경투쟁 동참
정현태·조유행, 군민과 함께 상경투쟁 동참
  • 정영식 기자
  • 승인 2012.02.28 0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일, 국회앞 도로 점거시위 현장에 정현태 남해군수와 조유행 하동군수가 양 지역 군민들과 함께 나란히 상복을 입고 섰다.

이들 양 군수의 상복은 국회 정개특위 선거구 획정논의는 농어촌을 죽이는 것이란 상징적 의미를 담았으며 양 지역 군수들은 항의 구호를 선창하며 끝까지 남해·하동지역 선거구 유지와 농어촌 선거구 지키기 운동에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는 다짐을 거듭 밝혔다.

정현태·조유행 군수는 20일 국회 정론관 한농연, 한수연 성명 발표 기자회견 석상에 함께 참석해 농어촌 선거구 사수에 대한 당위성을 거듭 강조하며 언론의 보도협조를 여러차례 요청하는데 이어 오후에는 국회 앞 도로 점거농성 현장에서 보도변 배전반을 밟고 올라서 메가폰을 들고 상경 집회 군민들을 격려하며 선거구 사수를 위한 지속적인 투쟁의지를 피력하는 등 집회 선봉에서 군민들과 함께 목소리를 높였다.

鄭,“농어촌 선거구 사수 요구, 양당 대표 즉각 수용 촉구”

趙,“농어촌 피폐 책임 도외시한 정치권 국민 지탄 받을 것”

정현태 군수는 “그간 농어촌은 우리 대한민국의 뿌리 역할을 묵묵히 수행해 왔다”며 “여야 대표 및 정개특위 위원들은 선거구 획정 논의에서 농어촌을 보호하고 존중하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만이 오는 4월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는 유일한 돌파구가 될 것”이라고 말한 뒤 양당 대표의 선거구획정위원회안 즉각 수용을 촉구했다. 조유행 하동 군수도 “군민들이 간절하고 애끓는 호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정치권에서 흘러나오는 선거구 획정 논의는 불투명하고 비관적인 상황만을 전해오고 있어 안타깝다”는 심정을 밝힌 뒤 “농어촌없는 나라는 없다라며 그간 농어촌을 살리겠다고 주장했던 이들이 정작 자신들의 실정으로 인해 피폐해진 농어촌 현실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고 희생만을 강요하는 것은 모든 농어업인의 지탄을 받을 것”이라며 농어촌 선거구 통폐합을 전제로한 선거구 획정 논의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또 이들은 상경 이틀째인 21일에는 오전에 민주통합당사를 방문, 임종석 사무총장과 면담한 뒤 한명숙 대표에게 항의서한을 전달하고 오후에는 새누리당사를 방문, 당 민원국에 박근혜 비대위원장에게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이들 양 군수는 항의서한에 ‘합리적이고 객관적인 선거구획정위안의 즉각 수용’, ‘국토균형발전의 헌법 규정에 부합하는 농어촌 보호 의지 피력 촉구, ’양당 정강정책에 부합하는 약자 보호, 농어촌 보호 원칙에 따른 농어촌 선거구 유지 획정 논의 촉구‘ 등의 내용을 담았다.

한편 정현태 군수는 지난 17일 창원에서 열린 민주통합당 입당식 당시 민주통합당 한명숙 대표에게도 농어촌 선거구 지키기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3+3안’으로 당론을 이어가고 있는 민주통합당의 선거구 획정안 철회를 촉구한 자리에서 한 대표로부터 “잘 알겠다”라는 답변을 들었다며 “선거구 유지를 위해 전 군민의 끊임없는 노력과 동참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