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가 코스모스, 가을을 부르다
길가 코스모스, 가을을 부르다
  • 김태웅 기자
  • 승인 2010.08.27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길가 코스모스가 가을을 부르고 있다. 처서가 지났지만 아직도 더운 날씨, 유난히도 길고 무더운 여름, 그 여름이 가고 있다. 점점 높아가는 하늘 속에 길가 코스모스는 보는 이들로 하여금 여유를 가지라고 말한다. 가을의 풍성함과 곧 찾아올 추석의 고향 풍경도 노래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